대기업 겨눈 공정위, 올해 과징금 규모 1000억원 육박..롯데 최대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10:40]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올해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기업집단 제재 과징금 및 과태료 규모가 1000억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0년 10월 6일까지 공정위 의결서에 따른 과징금 부과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과징금 규모는 968억96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과징금 760억8800만 원보다 208억 원(27.3%) 더 많은 수치다. 9개월여 만에 작년 연간 과징금 규모를 뛰어넘은 것으로, 지난해 줄었다가 다시 상승세로 전환했다.

 

최근 3년간 공정위가 대기업집단 계열사를 대상으로 부과한 과징금 규모는 △2018년 1557억2900만 원 △2019년 760억8800만 원 △2020년 10월6일 현재 968억9600만 원이었다. 2018년 대비 2019년 공정위 과징금 규모가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가 올해 다시 큰 폭 늘어났다.

 

그룹별로는 롯데그룹에 올해에만 606억 원의 과징금이 부과됐으며, 현대중공업이 219억 원으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CJ 79억 원, 삼성 36억 원의 순이었으며 나머지 12개 그룹은 10억 원 미만이었다.

 

올해 부과된 과징금 중 가장 큰 금액은 롯데쇼핑의 408억 원이다. 이는 올해 롯데그룹에 부과된 전체 과징금의 67.3%에 해당한다. 롯데쇼핑의 경우 공정위가 지난해 11월 롯데마트에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에 따른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지만, 올 1월 의결서 작성이 완료되면서 올해 과징금이 부과된 것으로 분류됐다. 롯데쇼핑은 지난 4월 408억 원의 과징금을 납부 완료했다.

 

다음으로 현대중공업이 218억 원, 롯데칠성음료가 195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현대중공업은 불공정하도급 거래행위, 롯데칠성음료는 부당한 공동행위로 과징금이 부과됐다.
 
이어 CJ대한통운 79억 원, 삼성중공업 36억 원, 코리아오토글라스 6억3400만 원, 대림씨엔에스 5억4100만 원 순이었다.

 

계열사 제재 건수가 가장 많은 그룹은 CJ였다. CJ대한통운 5건, CJ제일제당 1건 등 총 6건의 제제를 받았다. KCC와 한진, 현대중공업이 각각 5건이었고, 대림 4건, 삼성·현대자동차·LG·SK·롯데·금호아시아나·교보생명 각각 3건, 아모레퍼시픽·미래에셋·태광 각각 2건 등이었다.

 

한편, 올해 공정위 제재 건수는 총 63건으로 △부당한 공동행위(담합)가 29건(46.0%)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내부거래 이사회 의결 및 공시규정 위반행위 9건(14.3%) △불공정 하도급 거래행위 7건(11.1%) △기업결합제한규정 위반행위 5건(7.9%) △대규모유통업법 위반행위 2건(3.2%) △부당한 지원행위 2건(3.2%) △전자상거래 소비자보호법 위반행위 2건(3.2%) △의결권 제한 규정 위반행위 2건(3.2%) 등이었다.

 

또한, △지주회사 관련 규정 위반 행위 △조사방해 행위 △허위보고 및 자료 제출 행위 △사업자단체 금지 행위 △주식소유현황 허위보고 및 신고규정 위반 행위가 각각 1건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This year, the Fair Trade Commission's penalties for large corporate groups and fines for negligence were found to be close to 100 billion won.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14th, as a result of an investigation into the status of the imposition of penalties according to the FTC's resolution from 2018 to October 6, 2020, the amount of penalties for this year was 98.6 billion won.

 

This is 20.8 billion won (27.3%) more than last year's penalty of 76 billion.88 million won. It surpassed last year's annual penalty in over nine months, and it declined last year and then turned to an upward trend.

 

The amount of penalties imposed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on subsidiaries of large corporate groups over the past three years was △1557.29 billion won in 2018 △76.88 billion won in 2019 △9.9696 billion won as of October 6, 2020. Compared to 2018, the size of the FTC penalty was cut by half in 2019, but increased significantly this year.

 

By group, a penalty of 60.6 billion won was imposed on Lotte Group this year alone, followed by Hyundai Heavy Industries with 21.9 billion won. Next, CJ was 7.9 billion won, followed by Samsung 3.6 billion won, and the remaining 12 groups were less than 1 billion won.

 

The largest penalty imposed this year was KRW 40.8 billion from Lotte Shopping. This is equivalent to 67.3% of the total penalty imposed on Lotte Group this year. In the case of Lotte Shopping, the Fair Trade Commission decided to impose a penalty on Lotte Mart for violating the Large-scale Distribution Business Act in November of last year, but it was classified as imposing a penalty this year as the resolution was completed in January this year. Lotte Shopping paid a penalty of 40.8 billion won in April.

 

Next, Hyundai Heavy Industries recorded 21.8 billion won and Lotte Chilsung Beverage recorded 19.5 billion won. A penalty was imposed on Hyundai Heavy Industries for unfair subcontracting transactions and Lotte Chilsung Beverage for unfair joint activities.
 
This was followed by CJ Logistics 7.9 billion won, Samsung Heavy Industries 3.6 billion won, Korea Auto Glass 633 million won, and Daelim C&S 541 million won.

 

The group with the highest number of sanctions for affiliates was CJ. A total of 6 sanctions were received, including 5 cases for CJ Logistics and 1 case for CJ CheilJedang. KCC, Hanjin, and Hyundai Heavy Industries had 5 cases each, Daelim 4 cases, Samsung, Hyundai Motors, LG, SK, Lotte, Kumho Asiana, Kyobo Life Insurance, 3 cases each, and Amorepacific, Mirae Asset, and Taekwang 2 cases each.

 

On the other hand, the number of sanctions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this year was 63 cases, and △Unfair joint action (collusion) was the highest with 29 cases (46.0%). Following △ 9 cases (14.3%) of violations of internal transaction board resolution and disclosure regulations △ 7 cases of unfair subcontracting transactions (11.1%) △ 5 cases (7.9%) of violations of corporate combination restrictions △ 2 cases of violation of the Large Distribution Act 3.2%) △2 unfair support activities (3.2%) △2 violations of the e-commerce consumer protection law (3.2%) △2 violations of the voting rights restrictions (3.2%).

 

In addition, there were 1 violation of regulations related to holding companies, △ obstruction of investigation, △ false reporting and submission of data, △ prohibition of business entity groups, △ false reporting of stock ownership and violation of reporting regulation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