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하지원, “‘담보’는 결국 사랑 이야기..보석 같은 감정 가져갔으면”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15:26]

▲ 하지원 화보 <사진출처=하퍼스 바자>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오는 29일 영화 <담보>의 개봉을 앞둔 배우 하지원이 <하퍼스 바자>와 함께했다.  

 

관찰 예능 ‘바퀴 달린 집’으로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한 하지원은 일상과 다름 없는 자연스런 모습을 드러내 대중을 사로잡았다. 마음 따뜻해지는 영화 <담보>를 통해 이전보다 훨씬 인간적이고 본질적인 연기로 관객을 찾을 준비를 마쳤다.

 

이번 화보 역시 메이크업을 덜어내고 군더더기 없는 모습에 집중했다. 인터뷰를 통해 새 영화와 연기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도 풀어냈다. 

 

“처음에 연기자가 되고 싶었던 이유는 사람들을 울기도, 웃게도 하는 ‘슈퍼우먼’ 같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런 사람이 어떤 건지 궁금했다. 스타가 되고 싶었던 것 도 아니고,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것도 아니고 그저 그런 사람의 힘을 갖고 싶었다. 감사하게도 좋은 작품을 만나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연기를 하면서 새로운 사람들과 새로운 공간에서 산다는 게 좋았다. 어릴 때는 그 시간밖에 없으니까 세상돌아가는 걸 모르고, 그냥 세상이 멈춰 있었다. 그래서 더 에너지를 작품에 쏟았다면, 지금은 이 세상에 발을 붙인 하지원으로 다른 것들을 보고 경험하고 있다. 신기한 것도 되게 많고, 이 세상도 재미있더라. 조금씩 바뀌고 있는 것 같다.” 

 

지난 연기 생활을 돌아보며 느낀 감정과 “<담보>는 결국 사랑에 대한 이야기다. 가족이 아니더라도 그걸 뛰어넘는 사랑. 가족의 형태가 많이 달라진 지금 같은 시기에 보는 사람들의 감정을 건드리는 영화다. 나의 연기 보다는 보석 같은 감정을 가져갔으면 좋겠다”며 영화 <담보>의 관람 포인트에 대해 귀띔했다.  

 

하지원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10월호와 웹사이트, 인스타그램에서 만나 볼 수 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