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의원 '학교.주택 인근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제한' 개정안 발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12:46]

 

▲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 (C) 배종태 기자


학교나 주택 인근에 래미콘 공장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이 과도하게 들어서는 것을 제한할 수 있는 개정안이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부산사하갑)은 학교나 주택 인근에 래미콘 공장 설립을 제한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안'을 18일 대표발의 했다.

 

개정안은 시장.군수.구청장은 미세먼지 오염이 심각해 배출시설 제한이 필요한 지역을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하고, 환경부령으로 정하는 시설의 미세먼지가 주민 건강에 심각한 피해를 끼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이를 제한할 수 있다.


현재 공장입지에 관한 사항은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 하위 법령인 공장입지기준고시에 규정돼 있다.

 

하지만 환경오염 등을 일으킬 수 있는 공장의 입지제한 조항이 2008년 삭제되면서 무분별한 공장 설립을 제한할 수 없는 실정이다.

 

이로 인해 도심내 공업지역 인근 주민들은 학교나 주택 인근에 래미콘 공장이 들어선다 하더라도 이를 막을 수가 없고, 전국적으로 래미콘 공장 설립 반대 민원이 끊이질 않고 있다.


최 의원은 “노후산업단지나 도심내 공업지역 인근 주민들의 미세먼지 피해가 심각한 실정"이라며 "20대 국회에서도 같은 취지의 산업집적활성화법 개정안을 발의했지만, 소관부처의 소극적인 대응으로 법안 심사가 지연됐는데, 이번 개정안은 미세먼지 저감 책임부처인 환경부 소관 법률이라 조속히 처리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