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감염↑..항체 생겨도 3개월 뒤 급격히 감소”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4:49]

 

▲ 8일 오전 서울 관악구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연구원들이 콜레라 및 장티푸스 백신 실험을 하고 있다. 2020.07.08.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항체가 3개월만에 급격히 감소해 재감염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킹스칼리지런던 연구팀이 90여명의 코로나19 완치 환자를 대상으로 면역 반응을 추적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항체는 3주 차에 정점을 찍은 뒤 급격히 감소하는 모습을 모였다고 영국 가디언지는 보도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이 된 완치자 중 60%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3개월 후 같은 조사를 해보니 항체 보유 비율이 17%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그나마 항체를 보유한 이들도 항체 수는 최대 23배까지 떨어졌다.

 

연구팀을 이끈 케이티 두어스 박사는 "완치자들은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합리적인 항체 반응을 보였지만 항체 보유 기간은 짧았다"면서 "얼마나 오랜 기간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었는지, 얼마나 심각한 증세를 보였는지에 따라 조금씩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염 후 항체 반응은 신체 내에서 이뤄질 수 있는 최상의 시나리오다. 항체가 2~3개월 만에 약해졌다는 건 백신 역시 체내에서 같은 효과를 거둘 것"이라며 "한 번의 백신 접종으로 (항체를 보유한다는 건) 충분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했다.

 

한편, 킹스칼리지 연구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65명의 환자와 6명의 의료진, 정기적인 항체 검사에 응한 31명의 자원자를 상대로 진행됐으며 항체 검사는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이뤄졌다.

 

공동연구자인 스튜어트 닐 박사는 "일반적인 감기를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는 꽤 자주 재감염이 된다"며 "이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면역력이 오래 지속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코로나19 역시 그런 패턴이 될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