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신용카드 정보 61만여건 유출..부정사용 1006만원”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7/03 [10:32]

▲ 금융감독원.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금융감독원은 대량의 신용카드 정보가 유출된 사건과 관련, 특별한 이상징후는 없었다고 밝혔다. 

 

3일 금감원 발표에 따르면 최근 3개월 동안 이번 사건에 연루된 카드정보 61만7000건 중 138건에서 1006만원의 부정사용을 찾아냈다. 부정사용이 확인된 금액에 대해서는 전액 금융사가 보상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금융사의 부정사용방지시스템(FDS)을 통해 점검한 결과, 일부 카드의 부정사용이 있었지만 이는 통상적인 수준이었다"며 "보호조치가 완료돼 현재 부정사용 발생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6월 시중은행 해킹 혐의로 구속된 이 모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대량의 신용카드 정보 유출을 찾아냈다. 

 

이씨가 보유하고 있던 외장하드 1TB와 500GB짜리 2개를 디지털포렌식 분석한 결과 대량의 주민등록번호, 은행 계좌번호, 카드 고객정보가 담긴 것을 찾아냈다.

 

이후 카드사들은 이번 카드정보 유출 건과 연관된 고객에게 카드 재발급을 안내 중이다. 또한 이번 사건과 같이 카드번호 유출 등에 따른 부정 사용이 확인될 경우, 법에 따라 금융사측이 모든 피해금액을 보상해야 한다. 

 

여신전문금융업법 16조에 따르면 해킹, 전산장애, 정보유출 등 부정한 방법으로 얻은 신용카드정보를 이용한 부정사용에 대해서는 신용카드업자가 책임을 부담한다.

 

금감원은 "이번 사건은 현재 경찰청이 수사 중으로 금감원은 소비자 보호를 위한 초동 조치를 긴급 시행했다"며 "수사진행 경과에 따라 공조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지속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