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초비상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전격 교체..권오갑 회장 사과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5/25 [16:17]

 

▲ 이상균 신임 조선사업대표     © 현대중공업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올해 들어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4번의 사망사고가 연이어 발생, 안전에 적신호가 켜진 현대중공업이 대표이사를 교체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다.

 

현대중공업은 25일 잇따른 중대재해 발생과 관련해 조선사업대표를 사장으로 격상시켜 생산 및 안전을 총괄 지휘토록 하는 안전대책 강화방안을 마련하고,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조선사업대표에 선임하는 인사를 전격 단행했다고 밝혔다. 하수 부사장은 안전사고 발생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임했다.

 

또한, 현대중공업은 안전을 생산 현장의 최우선 순위로 삼기 위해 기존 생산본부를 안전생산본부로 확대 개편하는 한편, 향후 안전시설 및 안전 교육 시스템 등을 재점검 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인적·물적재원 투입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번 조치에 대해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회장은 “잇따른 현대중공업의 중대재해로 인해 지역사회는 물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이어 “한동안 거의 발생하지 않았던 안전사고가 금년 들어 갑작스럽게 늘어난데 대해 기존의 안전대책이 실효성을 잃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근본적인 차원에서의 재점검이 필요하다”며 “안전시설 및 교육, 절차 등 안전대책 전반에 걸친 재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인 만큼, 앞으로 모든 계열사가 안전을 최우선가치로 삼는 경영을 펼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상균 사장의 이동에 따라 공석이 된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에는 김형관 부사장이 내정, 임시주총과 이사회를 거쳐 정식으로 취임하게 된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