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잠자는 국세환급금 1434억원 찾아드립니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5/25 [13:34]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근로(자녀)장려금, 부가가치세·종합소득세 환급금 등 납세자가 찾아가지 않는 환급금(미수령 환급금)이 올해 5월 현재 1434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에 국세청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를 지원하기 위해 ‘미수령 환급금 찾아주기’를 예년보다 1개월 가량 조기에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국세청에 따르면 미수령 환급금 발생 원인으로는 대부분 주소이전 등으로 납세자가 국세환급금통지서를 받지 못해 환급금 발생 사실을 알지 못하거나, 통지서를 받고도 환급금을 수령하지 않는 것 등이다.

 

참고로 국세환급금은 중간예납, 원천징수 등으로 납부한 세액이 납부해야 할 세액보다 많은 경우 및 납세자의 환급 신고, 근로·자녀장려금 신청 등에 의해 발생하고 있다.

 

국세청은 올해 기존 안내방식(우편·전화 등)에 더해 모바일우편발송시스템을 통해 CI정보를 활용, 휴대전화로 국세환급금안내문을 발송(6월초)할 예정이다.

 

납세자는 간단한 본인 인증절차를 거쳐 모바일 안내문을 확인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주소이전 등으로 우편물 수령이 어려운 납세자도 안내문을 제 때에 받아볼 수 있다. 모바일 안내문은 카카오톡 또는 문자메시지로 발송되며, 발송이 실패한 경우 우편 또는 전화로 안내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세청은 근로‧자녀장려금을 계좌로 지급받은 납세자에 대해서는 그 계좌를 활용함으로써 납세자가 보다 편리하게 미수령 환급금을 찾아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미수령 환급금이 있는지는 홈택스, 모바일 홈택스(손택스), 정부24에서 납세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으며,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경우에는 관할 세무서에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납세자는 세무서를 방문하지 않고도 홈택스, 모바일홈택스(손택스), 전화 또는 팩스‧우편 등의 비대면 방식으로 본인의 계좌를 신고하고, 그 계좌로 지급받을 수 있다. 단, 국고대리점으로 지정되지 않은 인터넷은행(카카오뱅크, K뱅크 등) 등으로는 지급받을 수 없다.

 

홈택스 및 모바일홈택스(손택스)에서 환급금을 지급받을 본인의 계좌를 신고하거나, 환급 계좌개설(변경)신고서에 본인 계좌를 기재해 관할 세무서에 우편 또는 팩스로 보내면 된다.
 
환급금이 500만원 이하인 경우에는 본인 계좌를 전화로 신고하더라도 신고한 계좌로 지급받을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현금으로 수령받기를 원할 때에는 국세환급금통지서와 신분증을 지참해 가까운 우체국에 방문하면 된다. 국세환급금 안내문이 아닌 국세환급금통지서를 지참해야 수령 가능하며, 국세환급금통지서가 없는 경우는 전국 어느 세무서에서나 재발급이 가능하다.

 

한편, 국세청은 “국세청(세무서) 직원은 미수령 환급금 지급 뿐만 아니라 어떠한 경우에도 입금을 요구하거나 계좌 비밀번호, 카드번호, 인터넷뱅킹 정보 등을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며 “국세청을 사칭한 문자메시지나 사기전화, e-메일 등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