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윤미향 사퇴 백의종군 바람직"..."당, 진상조사단 꾸려 책임여부 결정"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2:46]

 

▲ 더불어민주당 김영춘(부산진갑) 의원 (C) 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윤미향 당선자는 사퇴하고 백의종군하는 것이 바람직한 해법"이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전 정대협)의 기부금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김영춘 의원은 21일 SNS를 통해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자에 대한 의혹이 이제 더이상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공적 단체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후원금 및 보조금 사용과 관련해 여러가지 문제가 있었던 것은 분명해보이고 그가 어느 정도까지 책임을 져야하는지의 여부만 남아 있는 것같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현재 민주당의 입장은 각종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자는 것이지만 이는 국민여론과는 큰 차이가 있다"며 "이 문제는 거대여당이 국정과 당 운영을 어떻게 해나갈지 국민들이 가름하는 첫 시험대가 될 것같다. 더 늦기 전에 내일 금요일 최고위원회에서 신속한 결정을 내려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저는 윤 당선자가 본인도 인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면서 "그러나 당사자가 정말 억울하다고 생각한다면 민주당이 즉시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의혹의 진위와 책임의 크기를 가려 결정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하지만 김 의원 22일 "제 진의가 한 쪽으로만 부각되는 것같아 보충의 글을 올린다"며 "여론에, 또 기관들의 감사.수사에 끌려가기보다는 당이 주도적으로 진위를 가리고 책임의 경중을 판단해달라는 주문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윤 당선자의 사퇴를 거론한 것은 본인의 문제 인정을 전제로 한 것이었고, 정말 억울하다면 당이 적극적으로 나서 진상을 밝혀야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일을 빌미로 일제하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실을 왜곡하거나 관련 운동가들을 집단적으로 폄하하는 친일극우파들의 준동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규탄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