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슬기로운 의사생활’ 신현빈, “장겨울 사랑해..성실·순수한 사람”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1:07]

▲ ‘슬기로운 의사생활’ 신현빈 화보 <사진출처=에스콰이어>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신현빈이 남성 패션·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에스콰이어’의 화보를 장식했다. 신현빈과 에스콰이어 코리아의 2020년 6월호 화보 촬영은 ‘바디 컨셔스니스’를 주제로 진행됐다.

 

신현빈은 에스콰이어 코리아와 함께 한 인터뷰에서 “장겨울이라는 캐릭터를 사랑한다”라며 “작품에서 배역을 맡는다는 건 다른 사람을 만나서 그 사람과 한 사람이 되어가는 과정이다. 거기서 생기는 애정이 있다”라고 밝혔다.

 

신현빈은 현재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외과에 단 한 명 있는 레지던트 ‘장겨울’ 역을 맡고 있다. 장겨울은 극 중에서 무뚝뚝하며 주변 사람의 감정을 잘 살피지 못하는 캐릭터로 나온다.

 

신현빈은 “(장겨울은) 처음 봤을 때는 무뚝뚝하고 무심하고 차가워 보이는 사람인데, 알고 보면 되게 무던하고 성실하고 순수한 사람”이라며 “뭔가 처음엔 오해가 있을 수 있지만, 지내다 보면 되게 괜찮아 보이는 사람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신현빈은 “내가 등장한 부분도 궁금해하면서 보게 되더라. 연출되고 편집되어서 음악이 입혀지면 내가 연기한 부분이 어떻게 변할까 궁금하다”라고 밝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로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신현빈은 2010년 영화 <방가? 방가!>로 데뷔해 2011년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신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후 신현빈은 ‘무사 백동수’, ‘발효가족’, ‘미미’, ‘추리의 여왕’, ‘아르곤’, ‘미스트리스’, ‘자백’, 영화 <어떤 살인>, <공조>, <7년의 밤>, <변산>, <힘을 내요, 미스터 리>, <클로젯>,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등에 출연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