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택시 종사자에 코로나19 긴급 지원

택시 종사자 137명 대상...화순사랑상품권으로 1인당 50만 원 지급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05:19]
▲ 전라남도 화순군청     



(화순=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남 화순군이 코로나19 여파로 수익이 감소해 경영난을 겪고 있는 택시 운수 종사자를 긴급 지원한다.

 

군은 도비와 군비 6850만 원을 투입해 지역 택시 종사자에게 1인당 50만 원을 지급한다. 지원금은 오는 21일부터 농협은행 화순군지부 등 5개 농협지점에서 화순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된다.

 

군은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해 지역의 일반택시 회사 8개소의 종사자, 개인택시 종사자등 137명을 대상으로 지원 계획을 수립했다.

 

2020년 3월 31일 기준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따른택시 운수 종사자로 운수 종사자 관리시스템에 등록되어 있으면, 지원금 신청을 할 수 있다. 다만, 소상공인 공공요금 지원(30만 원)과는중복 신청이 불가능하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택시 운수 종사자 긴급 지원이 승객 감소로 많은 어려움을겪고 있는 운수 종사자들의 생활 안정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며 “사각지대가 없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 정책을 추진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