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측, 특정 정당 초상권 무단 도용에 “법적 책임 물을 것..강력 권고”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4/04 [10:56]

▲ 배우 김서형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김서형 측이 특정 정당의 초상권 무단 도용에 대해 “법적 책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4일 김서형의 소속사 마디픽쳐스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배우의 초상권이 특정 정당의 홍보에 사용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서형 측은 “당사의 동의 없이는 배우의 어떠한 이미지도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으며, 초상권 무단 도용의 문제가 확인될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하게 권고하는 바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배우 김서형은 어떠한 정당의 홍보활동에도 참여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서형은 현재 인기리에 방송중인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 수사대 강력 1팀 팀장 차영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