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슬기로운 의사생활’ 정경호, “항상 최상의 컨디션 가지려 신경 써”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4/01 [12:52]

▲ 정경호 화보 <사진출처=스타일 조선>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배우 정경호가 자기 관리 비법과 패셔니스타로서의 노하우를 전격 공개했다.

 

정경호는 최근 작업한 스타일 조선 4월호를 통해 오랜만에 패션 화보로 팬들을 만난다. 1일 공개된 화보에서 정경호를 연예계에 정평이 난 패셔니스타답게 남다른 패션 소화력을 과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정경호는 블랙과 화이트 수트를 각각 입고 치명적인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와이트한 핏에 볼드한 액세서리를 매칭한 중성적인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해 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 다른 사진 속에서 정경호는 포마드 헤어에 레더 자켓과 블랙진으로 제임스 딘을 연상케하는 반항아적인 마력을 선보이며 여심을 사로잡는다. 반면 셔츠와 수트 모두 컬러풀로 무장한 콘셉트는 정경호 아니면 소화할 수 없는 아우라를 보여주며 감탄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한 인터뷰에서 그는 "뭐든지 꾸준히 하는 게 좋은 것 같다. 열심히 뛰며 운동을 꽤 오랫동안 해왔다"며 "피부관리도 마찬가지로 작품을 하면 늘 불규칙한 생활을 하기 때문에 항상 최상의 컨디션을 가지려고 신경 쓴다"고 프로패셔널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패션관에 대해 "기본적으로 옷을 좋아하고 옷 욕심이 많아 다양한 스타일을 시도해봤는데 지금은 편안한 것이 좋다"며 "이렇게 되기까지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고 비로소 내 스타일을 찾은 것 같다"고 확고한 생각을 전했다.

 

한편, 정경호는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에서 겉으로는 까칠지만 속은 따뜻한 흉부외과 교수 김준완 역할로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정경호를 비롯해 조정석, 유연석, 김대명, 전미도, 김해숙, 김갑수, 정문성, 문태유, 신현빈, 김준한, 안은진, 김혜인, 조이현, 배현성, 신도현 등이 출연하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