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전국 530곳 방과 후 공부방 아이들 생필품 지원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3/30 [10:31]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CJ그룹이 전국공부방 아이들에게 생필품 및 학용품을 지원했다.

 

CJ나눔재단은 전국 530여 곳 방과 후 돌봄 공부방에 1억 5000만원 상당의 CJ기프트카드를 전달했다고 30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CJ도너스캠프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공부방 선생님으로부터 신청 받은 총 1600여가구의 아동들이다. 기프트카드를 제공 받은 공부방이 CJmall과 올리브영 온라인몰을 통해 가구당 10만원 상당의 생필품과 학용품 등을 구매해 이를 아이들 가정으로 전달했다.

 

앞서 지난 2일 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미뤄지고 공부방마저 휴관해 결식이 우려되는 아이들에게 식료품을 후원한 것을 포함하면, 모두 3억원 상당의 물품이 전달됐다.

 

CJ도너스캠프 관계자는 “어려운 형편에도 꿈을 잃지 않는 아동·청소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지원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CJ가 보유한 자원, 인프라를 활용해 아이들을 위한 지원 활동을 이어갈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