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돈 보따리’ 풀었다! '2.2조 달러' 짜리 슈퍼부양안 가결

뉴욕 제임스 김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15:06]

<호주 브레이크뉴스=뉴욕 제임스 김 기자>

 

▲ 미국의 슈퍼부양안은 총 2조 달러 규모로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기업에 5천억 달러를 대출하고, 일정 소득 이하 미국인들에게 1천200 달러씩 직접 지원하는 등 기업과 가계를 전방위로 지원하겠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C) 호주브레이크뉴스

 

미국이 코로나 19 경기 부양책의 일환으로 엄청난 돈 보따리를 풀었다. 역사상 처음 있는 슈퍼부양안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미국 상원이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2조 달러, 우리돈 약 2천70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을 가결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미 역사상 최대 규모의 지원책을 담은 이 부양안은 상원에서 가결에 필요한 60표 이상을 얻는 데 성공했다.

 

부양안은 총 2조 달러 규모로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기업에 5천억 달러를 대출하고, 일정 소득 이하 미국인들에게 1천200 달러씩 직접 지원하는 등 기업과 가계를 전방위로 지원하겠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ews2020@aubreaknews.com

 

 

 


원본 기사 보기:호주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