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박사 조주빈,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0:39]

▲ ‘n번방’ 박사 조주빈, 검찰 송치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일명 ‘박사방’) 운영자인 닉네임 ‘박사’ 조주빈(25)이 검찰에 넘겨지며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오전 8시경 조주빈은 입감돼 있던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며 포토라인에 섰다.

 

서울경찰청은 앞서 지난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조주빈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신상 공개는 성폭력처벌에 관한 특례법 조항(제25조)에 따른 최초의 사례다.

 

경찰은 신상 공개 이유에 대해 “피의자의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 인권 및 피의자의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 공개 제한 사유도 충분히 검토했으나,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해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조주빈은 목 보호대를 차고 머리에는 밴드를 붙인 채 얼굴을 드러냈고,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줘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가 특정 인물들의 이름을 언급한 이유는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이어 조주빈은 ‘음란물 유포 혐의를 인정하냐’, ‘범행을 후회하지 않냐’, ‘미성년자 피해자가 많은데 죄책감은 안 느끼냐’, ‘살인 모의 혐의도 인정하냐’ 등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호송차량에 올랐다.

 

▲ ‘n번방’ 박사 조주빈, 검찰 송치     © 브레이크뉴스


한편, ‘n번방’ 사건은 지난 2018년부터 올해 3월까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텔레그램에서 벌어진 대규모 디지털 성범죄, 성 착취 사건이다. 피의자들은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이번 사건 피해자는 미성년자 16명 등 지금까지 확인된 것만 74명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경찰은 지난 16일 ‘n번방’ 사건의 중심이자 ‘박사’로 불리는 조주빈을 비롯해 공범 13명을 체포했다. 피의자들은 대부분 20대 중반이였으며, 미성년자도 포함돼 있었다.

 

조주빈은 16일 검거된 직후에도 자신이 ‘박사’임을 부인했으나, 조사 과정에서 결국 범죄 사실을 고백했다.

 

이들은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했다. 이후 텔레그램 ‘n번방’을 통해 유료 회원들에게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n번방’의 유료 회원수는 1만명대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지난 19일 조씨와 공범 3명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에게는 강제추행·협박·강요·사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개인정보 제공),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의 혐의도 적용됐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