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의원 “미래통합당 소통합 수도권위력 발휘할 것...민주당 정신 차려야”

총선변수, 진보 개혁 제3세력 통합 및 미래통합당 tk 공천...낙천자들 뭉쳐 박근혜 당으로 갈 수도”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10:21]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전 대표는 “앞으로 남은 총선의 가장 큰 변수는 미래 통합당의 tk 공천”이라며, “물갈이 공천을 하면 낙천한 의원들이 그대로 있지는 않을 것이고, 서로 뭉쳐서 결과적으로 박근혜 세력이 더 큰 영향력을 발하게 될 것이기 때문에 영남은 앞으로 시끄러워 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통합 후 3당 대표들이 공동대표, 손학규 대표가 상임대표를 맡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당이 중심이 된다는 그런 생각을 버려야 한다”며, “우리의 통합은 진보 정권 재창출에 모든 포커스를 맞추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박 전 대표는 오늘(2.20) 아침 tbs-R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치 9단주>에 출연해 “보수대통합은 안 되었지만 그 동안 박형준 위원장이 잘 해 왔고 그래서 소통합은 성사가 되었다”며, “소통합으로도 수도권에서 위력을 발휘할 것이고 민주당도 앞으로 정신 차려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안신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통합에 대해 “통합은 결국 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내가 당 대표가 되고 우리 당이 중심이 되겠다’고 하는 그런 생각이 아직도 있기 때문에 당분간은 어렵고 우리는 더 망해야 더 좋은 후배, 더 좋은 인물을 찾아보자는 이야기가 나올 것”이라고 예측했다.

 

박 전 대표는 “통합 후 3당 대표들이 공동대표, 손학규 대표가 상임대표를 맡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당이 중심이 된다는 그런 생각을 버려야 한다”며, “우리의 통합은 진보 정권 재창출에 모든 포커스를 맞추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유승민 전 대표와 이혜훈 의원 간의 문자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것에 대해서 “달마가 동쪽으로 간 이유는 알겠지만 왜 문자가 공개되고 보도되었는지는 모르겠다”면서 “지금 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께서 잘 하고 있고, 공천 면접 심사 전에 많은 의원들에게 불출마 이야기를 하고 tk에게 칼을 대는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 모두가 풍전등화”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밤사이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고, 특히 사람의 이동이 없고 심리적인 불안과 공포가 더욱 커지는 것이 문제”라며 “저도 경기 회복을 위해서 추경 편성이 필요하다고 일찍이 주창해왔고 지금 김부겸 의원 등이 주장을 하고 있는데 이번 임시국회에서 관련 논의가 되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우리의 방역 시스템은 일본 미국과 비교해도 뛰떨어지지 않는 세계 초일류”라며 “코로나로 인해서 모든 모임이 취소되고, 경제가 안 된다는 이 두 가지 문제에 대해 정부가 동시적으로 대처를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