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예상 벗어나지 않았다…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

켈리 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11:30]

<호주 브레이크뉴스=켈리 한 기자>

 

▲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비버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작품상-외국어 부문’을 받았다. 미국 abc캡처 (C) 호주브레이크뉴스

 

영화 <기생충>이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한국영화가 골든글로브 본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비버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작품상-외국어 부문’을 받았다. 봉 감독은 수상 뒤 “1인치 정도의 자막을 뛰어넘으면 훌륭한 영화들을 많이 볼 수 있다”면서도 “우리는 영화라는 한 언어를 쓴다”고 말했다.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ollywood Foreign Press Association·HFPA)가 주최하는 ‘골든글로브(the Golden Globes)’ 시상식은 25개 부문(영화 14개, TV 11개)이다. <기생충>은 ‘감독상-영화 부문’,‘각본상-영화 부문’ 후보에도 올라 있는 상태다.

 

통상 아카데미 시상식보다 한두 달 전에 열리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아카데미 전초전’으로 불린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다음달 9일 열린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and Sciences)’ 회원들의 투표로 결정된다.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은 전세계 영화 연출자·제작자·기술자 가운데 각 부문에서 뛰어난 공헌을 남긴 인물 중 심사를 거쳐 매년 새로운 회원을 위촉하고 아카데미상 투표권을 부여한다.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영화·주제가상 부문 예비후보에 올라 있다. 작품상·감독상·각본상 등 주요 부문과 본 후보는 오는 13일 발표된다.

 

news2020@aubreaknews.com

 

 

 

 


원본 기사 보기:호주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