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대부분 연차 소진 못해..사원급 “눈치 보인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2/05 [09:18]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올해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한 직장인은 4명중 1명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 1451명을 대상으로 ‘올해 연차를 모두 사용했는지’ 묻자 4명중 1명인 26.6%만이 ‘모두 사용했다’고 답했다.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했다는 답변은 사원(27.4%)과 주임/대리급(27.3%)에서 평균보다 높았고, 과장급 이상(21.5%) 직급은 평균보다 낮았다.

 

‘올해 연차휴가가 남았다-모두 사용하지 못했다(73.4%)’고 답한 직장인들의 경우 평균 4.9개의 연차휴가가 남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용하지 못한 연차 개수 역시 과장급 이상(5.6개)이 주임/대리급(5.5개)과 사원급(4.6개)보다 많았다.

 

‘올해 연차휴가를 전부 사용하지 못한 이유’는 직급별로 달랐다. 먼저, 사원~주임/대리급 직장인들의 경우 ‘상사/동료 눈치가 보여서(사원-40.9%, 주임/대리급-37.1%)’ 연차를 사용하지 못했다는 답변이 1위에 올랐다.

 

반면, 과장급 이상 직장인들의 경우 ‘일이 너무 많아서(37.0%)’ 연차를 소진하지 못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아 차이를 보였다. 이 외에는 ‘특별한 일이 없어서 휴가를 안 냈다’, ‘휴가 시즌 이외에는 연차를 내기 어려워’ 소진하지 못했다 등의 답변이 순위에 있었다.

 

‘남은 기간 올해 연차를 모두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아니다-사용하지 못 할 것’이란 답변이 60.7%로 많았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39.9%가 ‘평소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하는 편’이라 답했다. 이어 35.5%는 ‘절반 정도 사용하는 편’이라 답했고, 24.6%는 ‘거의 사용하지 못하는 편’이라 답했다. ‘연차 사용이 자유로운지’ 묻는 질문에는 59.5%가 ‘자유로운 편’이라 답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