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판타지오 측 “차인하가 우리의 곁을 떠났다..장례는 조용히”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17:37]

▲ 차인하 사망 <사진출처=판타지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하던 배우 차인하(27. 본명 이재호)가 사망했다.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차인하가 우리의 곁을 떠났다”는 공식입장을 냈다.

 

판타지오 측은 3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다. 3일 배우 차인하가 우리의 곁을 떠났다”고 알렸다.

 

이어 “지금까지 차인하를 응원해주고 많은 사랑을 보내준 여러분께 슬픈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진심으로 가슴이 아프다. 아직도 믿기지 않는 소식에 애통한 마음뿐이다”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구보다 큰 슬픔에 빠졌을 유가족분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 줄 수 있도록 부디 루머 유포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차인하 측은 “장례는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를 예정”이라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21분경 강남구 자택에사 차인하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현재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차인하는 지난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했으며, 소속사 판타지오에서 만든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U’ 멤버로 앨범도 발표하며 활동했다. 이후 드라마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세상 잘 사는 지은씨2’ 등애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차인하는 현재 방송중인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서연(오연서 분)의 작은 오빠이자, 준 높기로 명성 자자한 게이바에서 바텐더 겸 매니저로 일하고 있는 주원석 역을 맡아 열연 중이었으나, ‘하자있는 인간들’은 그의 유작으로 남게 됐다.

 

-다음은 차인하 사망 관련 판타지오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판타지오입니다.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참담한 심정입니다.

 

12월 3일 배우 차인하가 우리의 곁을 떠났습니다.

 

지금까지 차인하를 응원해주시고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여러분께 슬픈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가슴이 아픕니다.

 

아직도 믿기지 않는 소식에 애통한 마음뿐입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구보다 큰 슬픔에 빠졌을 유가족분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 줄 수 있도록 부디 루머 유포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장례는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를 예정입니다.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보냅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