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숙 대안신당 수석대변인 “황교안+유승민 조합, 보수통합 아닌 적폐연대”

국민이 선택하고 국회, 헌법이 확인한 탄핵 정당성 부정, 침묵하는 부패한 정치세력의 결합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11/08 [09:46]

대안신당(가칭) 수석대변인 장정숙 의원은 8일 논평을 통해 “황교안, 유승민 조합은 보수우파 통합이 아니라 도로 적폐연대일 뿐이다.”고 규정했다.

 

장정숙 대변인은  “민생경제가 지독히 어려운 이 때에 국가의 백년대계에 대해서는 눈곱만큼도 관심이 없는 이들이 일으키는 공연한 소란에 불쾌하고, 고단한 국민께 죄송할 뿐이다.”며, “'보수우파'라 자칭하려거든 먼저 그 사전적 의미라도 찾아볼 것을 권고한다.”며 한편으론 냉소적이며 또 한편으론 날카로운 논평을 내놨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장 대변인은 “'보수우파'라는 구분 자체도 말이 안된다.”며, “정치를 오로지 권력투쟁으로만 보고, 통일과 민주주의의 가치를 부정하며, 오랜 세월 국민을  무시하고 착취해 온 가짜 보수일 뿐이다.”고 맹공했다. 

 

이어 “촛불혁명은 무능하고 부정한 권력자와 함께 바로 이들을 퇴출하라는 준엄한 국민의 명령이었고, 그 심판은 지금도 진행중이다.”며, “다섯 달 앞으로 다가온 총선은 그 마지막 청산의 과정이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국민이 선택하고 헌법이 확인한 탄핵의 정당성을 부정하거나 침묵하는 부패한 정치세력의 결합에 굳이 반대할 생각은 없다.”며, “유권자들이 무엇을 심판하고, 거부해야 할지 더욱 손쉽게 구분할 수 있게 된다는 장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장정숙 대변인은 “민생경제가 지독히 어려운 이 때에 국가의 백년대계에 대해서는 눈곱만큼도 관심이 없는 이들이 일으키는 공연한 소란에 불쾌하고, 고단한 국민께 죄송할 뿐이다.”며, “'보수우파'라 자칭하려거든 먼저 그 사전적 의미라도 찾아볼 것을 권고한다.”며 한편으론 냉소적이며 또 한편으론 날카로운 논평을 내놨다.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