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조국 반대 청원에 답변..“인사권한, 문재인 대통령에 있어”

"무거운 마음으로 국민 요구 받들어 제도 개혁 강력 추진하겠다"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16:21]

▲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신임 법무부장관에서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청와대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반대 청원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빌려 "국무위원인 법무부장관의 임명 및 임명 철회의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답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75만7천여명이 동의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 청원'과 30만8천여명이 동의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 반대' 두 청원에 대한 답변자로 나서 이 같이 밝혔다.

 

강 센터장은 해당청원에 대해 자신이 답을 내놓는 대신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을 대신 전했다. 강 센터장은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경우 의혹 제기가 있었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으며 임명 찬성과 반대의 대립이 있다는 것을 언급했다"며 "대통령으로서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강 센터장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된다"며 "지난 대선 때 약속한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공약 중 하나가 권력기관 개혁이다. 이 공약은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았고, 대통령은 국민들께 약속한 공약을 성실히 이행할 책무가 있으며, 취임 후 그 공약을 성실하게 실천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적어도 대통령과 권력기관들이 스스로 할 수 있는 개혁에 있어선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이 점은 '국민들께서도 인정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제 남은 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정권의 선의에만 맡기지 않고 법제도적으로 완성하는 일"이라며 "이번 과정을 통해 공평과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의 요구, 평범한 국민들이 느끼는 상대적 상실감을 다시 한 번 절감했으며, 무거운 마음으로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 것"이라고 부연했다.

 

나아가 "정부가 우리 사회에 만연한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국민의 요구는 그에서 나아가 제도에 내재된 불공정과 특권적 요소까지 없애 달라는 것"이었다며 "앞으로 기득권과 불합리의 원천인 제도까지 개혁해 나갈 것이고, 고교 서열화와 대학입시 공정성 등, 특히 교육 분야의 개혁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답변을 전한 강 센터장은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찬성과 반대의견이 국민청원으로 올라온 점에 대해 청와대는 앞으로의 국정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frogdgc@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