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10억’ 국숫집 고명환-임지은 부부, ‘모던 패밀리’서 2세 계획 고백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10/09 [20:47]

▲ MBN ‘모던 패밀리’ 고명환-임지은 부부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연매출 10억’ 국숫집 CEO로 유명한 고명환-임지은 부부가 2세에 대한 소신을 밝힌다. 

 

두 사람은 오는 11일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송성찬) 33회에서 백일섭의 제주 여행기를 스튜디오에서 모니터하던 도중, 2세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는다.

 

백일섭이 사미자-김관수 부부의 제주도 여행에 합류해 사미자의 큰 딸을 함께 만나러 가는데, ‘딩크족’으로 사는 사미자의 큰 딸 이야기가 나오자 임고 부부가 공감의 리액션을 보인 것.

 

고명환은 “우리는 마흔 세 살에 동갑으로 결혼했다”며 “아이에 대해서는 ‘갖지 말자’는 아니고, (2세를) 주시면 감사한데 안 주셔도 스트레스 받지 않는다”라고 이야기한다. 이에 백일섭이 “그래도 노력해 봐, 다른 데 힘 빼지 말고~”라며 조언하자, 고명환은 “물론 노력하고 있다”며 너스레를 떤다.

 

앞서 임고 부부는 10년 넘는 친구에서 부부가 된 풀 스토리를 ‘모던 패밀리’에서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2014년 결혼한 6년차 부부이자, 40대 후반이지만 20대 신혼 못지 않는 깨방정 금실로 부러움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은 “사미자-김관수 부부가 큰 딸이 ‘딩크’로 사는 모습에 한때 아쉬움을 가지기도 했다. 이를 본 임고 부부가 사미자, 백일섭 등 부모 세대와 달리 2세 없이도 행복하게 잘 사는 요즘 부부들의 이야기를 대변해줬다. 스튜디오 MC인 이수근과 김정난도 격한 수긍과 함께 이 시대의 다양한 ‘모던 패밀리’의 모습을 응원했다. 사미자 모녀의 진솔한 이야기가 5060 부모 세대는 물론 2030 부부들에게도 깊은 공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는 11일 방송하는 ‘모던 패밀리’에서는 박원숙이 MBC 공채 탤런트 1기생들의 데뷔 50주년을 축하하는 파티에 참여해, 유쾌한 추억 토크를 펼칠 예정이다. MBN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