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복지사각지대 발굴 긴급지원 추진

고위험 예측 복지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9/11 [18:38]

▲ 옥천군이 복지사각지대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고위험 예측 복지위기가구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C)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옥천군은 최근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 사건을 계기로 복지사각지대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고위험 예측 복지위기가구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오는 10월 말까지 2개월간 진행된다. 대상은 아동수당·기초연금·장애인연금 등 특정급여 수급자 중 고위험 예측 위기가구와 공동주택 관리비 3개월 이상 체납자 등 392가구다.

 

군은 조사기간에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하여 긴급지원이나 기초생활보장급여 등 신속한 공적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그밖에도 민간자원을 활용하여 대상자의 욕구에 맞는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거나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사례관리를 추진하는 등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을 다할 계획임을 밝혔다.

 

여영우 군 주민복지과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위기가정을 발굴·지원하여 더 이상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다. 하지만, 행정기관만의 노력으로는 부족하다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주위 이웃의 관심이다. 군민 여러분도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있는지 항상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