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올 추석 경비 평균 ‘38만원’..3년만에 최저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09:09]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올해 추석 경비가 최근 3년 중 가장 낮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10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 2144명을 대상으로 ‘올해 추석 예상경비’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겨로가, 직장인들이 올해 추석 예상하는 경비는 평균 38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최근 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2017년 동일조사에서는 평균 48만4000원, 2018년에는 평균 40만7000원으로 조사됐고, 올해는 작년보다 6.6% 낮은 평균 38만원으로 조사된 것이다.

 

결혼여부에 따라서도 추석 예상 비용이 예년보다 낮았다. 기혼 직장인이 예상하는 추석 경비는 평균 49만원으로 지난해 51만3000원보다 4.5% 낮았고, 미혼 직장인은 평균 28만2000원으로 작년 동일조사 28만8000원보다 2.1% 낮았다.

 

직장인들의 추석 경비 사용처는 부모님과 친지의 용돈과 선물 구입비용이 주를 이뤘다. ‘부모님과 친지 용돈’으로 사용한다는 답변이 복수선택 응답률 54.1%로 가장 높았다.

 

이어 부모님과 친지의 선물 구입비(43.7%), 차례 상차림 및 교통비(23.0%), 여행/여가 비용(18.9%), 지인/거래처 선물 구입비(10.0%)  순이었다.
 
추석 경비 사용처는 결혼여부에 따라 소폭 달랐다. 기혼 직장인은 ‘부모님 친지 용돈’으로 주로 사용한다는 답변이 응답률 62.7%로 압도적으로 가장 높았고, ‘부모님과 친지 선물 구입(44.7%)’, ‘차례 상차림 및 교통비(30.1%)’ 순으로 주로 사용한다고 답했다.

 

미혼 직장인도 ‘부모님과 친지 용돈(46.4%)’과 ‘부모님과 친지 선물 구입(42.8%)’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나, ‘여행/여가 비용’을 꼽은 응답자가 28.0%로 상대적으로 많았다.

 

한편, 올해 추석에 차례를 지내는(참석하는) 직장인이 절반 정도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에 차례를 지나는가(참석하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54.7%가 ‘지낸다’고 답했고, 45.3%는 ‘차례를 지내지 않는다’고 답했다. 추석에 차례를 지내는 직장인은 기혼직장인 중 54.3%, 미혼직장인중 55.0%로 결혼여부는 큰 영향이 없었다.

 

추석에 차례를 지내지 않는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큰 집(종가)에 가지 않아서(31.6%)’ 또는 ‘우리 집은 큰 집이 아니라서(우리 집에서는 지내지 않기 때문_28.9%)’라고 답했다. 이어 ‘집안 사정상 올해는 지내지 않는다(18.5%)’거나 ‘종교 이유로(15.2%)’ 차례를 지내지 않는다는 응답자 순으로 많았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