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측에 성접대 받은 기자 '실명 공개'

김유찬, 기자 40명 성접대자료 추가제출‥당시 룸싸롱 전무 녹취록 담겨

조광형 기자 | 기사입력 2007/06/29 [14:27]

▲김유찬 한국 의정발전연구소 대표   ©유장훈 기자

김유찬 한국 의정발전연구소 대표가 과거 이명박 전 시장 측에게 성접대를 받은 기자들(약 40명선)의 실명과 함께 당시 룸싸롱 관계자의 녹취록을 담은 추가 자료를 공개, 파장이 일고 있다.

김유찬 대표는 28일 "이명박 후보측의 96년 당시 기자관리 및 성접대의혹과 관련해 당시 거래하던 룸싸롱전무측과의 대화녹취록 및 성접대를 받은 일부 기자의 실명이 포함된 '추가입증자료'를 한나라당 국민검증위측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 대표가 검증위에 제출한 자료에는 이명박 후보 측이 위증교사를 했음을 입증하는 개인신상자료와, 기자 성접대관련 당시 룸싸롱 관계자와의 대화녹취록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와 관련 김 대표는 "룸싸롱 관계자들 중에는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이도 있어 과거 기자접대부분에 대한 상세한 진술을 꺼리고 있으나 자신의 주장에 본질적으로 동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 대표는 "최근 모 인터넷신문 기자가 사실 확인 차원에서 당시 룸싸롱관계자와 만난 자리에서도 자신이 주장하는 기자 성접대의혹에 대해 '(룸싸롱관계자가)이는 대부분 사실에 부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사실도 전했다.

덧붙여 김 대표는 "이명박캠프측의 법정위증교사의혹행위를 한 당사자로 주목받고 있는 주종탁(당시 종로지구당 조직부장)이 2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에 참고인으로 출두해 자신의 주장이 대부분 사실에 부합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하면서 "이제 공이 한나라당 국민검증위로 넘어간 만큼 성실하고도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철저한 후보검증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 대표는 28일부터 시판에 들어간 '이명박리포트'의 책자판매수익금을 통해, 자신이 과거 어려운 상황에서 이명박측으로부터 양심을 판 대가로 받은 1억 2천여만원을 모두 돌려줄 예정이라고 밝히고 "이명박측의 위증교사에 의해 법정허위진술을 하는 등 사법질서를 교란시킨 점에 대해 국민적 용서를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찬 대표가 검증위에 제출한 기자 성접대 내용

김유찬씨는 6월20일 한나라당 검증위에 제출한 자료(1차)에서 기자 성접대 관련 내용을 제출했다. 이 자료의  내용은 아래와 같다.

1.기자 성접대 관련

1)개요

‘96년 종로선거를 전후하여 이명박후보측은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형성을 목적으로 조직적으로 언론관리(기자접대포함)를 함.

당시 본인이 주로 담당했던 임무 중 하나가 바로 국회출입 정치부기자들에 대한 관리였으며 이들에 대해 촌지제공, 식사, 룸쌀롱 술접대 및 그 이상의 접대(성접대)까지 조직적으로 언론인 관리를 함(주요언론사별로 관리 대략 40명 선 정도로 기억).

2)mb캠프에서 관리한 주요언론인

10여년 전이라 상세히 그 명단을 기억하는데는 어려움이 있으나 접대의 빈도수가 많았던 언론인은 본인이 뚜렷하게 기억하고 있음.

현재 이들이 각 언론사의 주요 포스트에 포진 mb에 대한 긍정적 여론형성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

3)mb의 언론관리 실태

주요 언론사별로 정치부 편집부장 등 데스크급은 mb가 직접접대, 일반기자는 a비서관과 본인이 관리함. 대개 100만원에서 등급별로 70만원, 50만원 정도 식사 및 술 접대와는 별도로 촌지 교부.

식사접대 후 지정된 룸살롱으로 가 술 접대 및 성접대 실시

* 당시 지정하여 드나들던 룸살롱 전무와 면담하여 녹음한 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국민검증위 요청시 추후 공개 예정.

a비서관이 이후보에게 사전 혹은 사후 보고하고 기자접대비를 결제 받음 (접대비로만 월 4000만원정도 된다고 a비서관이 본인에게 진술한 바 있음)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잘 생각하자 2007/07/01 [18:54] 수정 | 삭제
  • 피차 다 썩은 정치인이나 기자들이야 까이꺼 머 대충 줄서기 하면서
    대~한민국 선진국, 대충 CEO였으니까 경제'전문가'니까 라고 포장해서
    시장에 내놨겠지만

    그족 영업사원이라면 몰라도, 국민의 생각은 그래서 안 된다.

    이회창의 경우는 혼자만 검증 당하면서
    No無賢의 검증을 검증할 줄 모르던 한나라당 때문에

    국민이 속아서 헌법, 선거법을 무시하고 나라를 거덜내고 있는
    천하의 노무현 대통령을 탄핵도 못하고 5년을 한탄하며
    새시대를 만들자고 모두 기대하고 있지만,

    대표선수를 적당히 경쟁없이 잘못 뽑으면 우파정권을 제대로
    세우기는 어려울 것이다.

    특히 한나라당원들은 정신 바짝 차려야 할 것이다.
    까이꺼 시의원 군의원 뽑듯이 '누가 하면 별 수 있나?'
    이런 식으로 했다가는 아들 손자가 고생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박근혜든 이명박이든 손학규든 이해찬이든 또 누구든
    이번에는 좀 제대로 좀 뽑아서 나라의 운명을 맡겨야 한다.

    믿을 수 없는 낡은 정치가 저희들끼리 적당히 그럴듯하게
    꾸려만든 검증위, 윤리위?에 살림을 맞겨둬선
    낭패를 볼 수도 있는 것은 사실이다.
  • 유찬이 2007/06/30 [06:10] 수정 | 삭제
  • 유찬이는 기자들 따라 다니며 몇번 오입 공짜로 했는지 그것부터 밝히라.. 그리고 성접대한 정인봉과 어울린 이유를 밝혀라...남이하면 불륜이고 자신이 하면 로맨스인가?....
  • 천기누설 2007/06/29 [22:51] 수정 | 삭제
  • 해명하지못하는 이유?
    박근혜측의 공세에 침묵하는 이유 ?
    인자하고 너그러운척하는 전형적인 이중인격자들의 행태
    안그런척하고 뒤에서 호박씨 까는 이중인격자
    이런 인간을 국민들은 알아서 판단해서 선택할것이라 믿는다
  • 옛적에 2007/06/29 [19:20] 수정 | 삭제
  • 이재 이후보의 대응만 있으면 된다.
    물론 본이이야 아니라고 펄쩍 뛸일이지만, 사실은 하나다.
    화살은 시위를 떠나 목표를 향해 유형중이다.
    그 화살을 맞고 죽느냐 혹은 화살이 사선을 피해 가느냐는
    진실의 문이 어떻게 열리느냐에 딸려있는것이다.
    이후보의 행동에 주목해 보려한다.
    검찰에 명예회손으로 고발해서 자신의 결백을 확인할것인가?
    아니면 선거날까지 어영부영 하면서 정치적 쇼를 계속할것인가!
  • 법치국가 2007/06/29 [16:28] 수정 | 삭제
  • 비리가 어떻게 끝도 없나 또 다음에는 어떤 비리가 터져 나올 것인가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아주 짜증스럽다 한나라당 이렇게 해서 정권찿아올 수 있을까
    이땅의 지도자는 부패지수를 낮출 수 있는 후보를 내세워야 한다고 본다
  • 박통 2007/06/29 [16:27] 수정 | 삭제
  • 지금 이명박 죽이기 작전을 잘못 짜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번에는 그 어떤 방법을 동원하더라도 먹히기 보다는 역효과가 날 것이다.
    두고 보라, 지꾀에 지가 빠질테니.
  • 용서 2007/06/29 [16:03] 수정 | 삭제
  • 김유찬씨 당신은 용기있는 사람이다. 이명박 후보는 현재 국민들로 부터 장래 대통령 당선 가능성이 제일높은 인사로 거명되고 있는데....
    어쨌던 진실은 하나다. 국민들도 참된 진실이 무었인지 알고 싶을것이다.
    당신이 제2의 김대업인지, 아니면 자신의 잘못을 진정으로 뉘우치고 하는말인지 많은 국민들은 지켜보고 있습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