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언론 제기한 조국 이슈검증 여부 알 수 없다"

"국회 청문과정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없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08/20 [13:13]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19년08월14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머리를 쓸어 넘기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가 20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한 사전검증 여부에 대해 "언론에 제기되는 이슈들이 검증됐는지 여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후 "다만 검증 시스템과 매커니즘은 민정수석이 관여할 수 있는 시스템이 아니다"며 "검증은 검증대로 객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한 논의 여부에 대해선 "청와대에서 논의된 바 없다"며 "다만 도덕성은 도덕성대로, 후보자가 해명할 사안이 있으면 국민들께 해명하고 정책은 정책대로 후보자의 정책적 소신을 밝힘으로써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 또한 국회 청문과정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없다"며 거듭 조속한 인사청문회를 희망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