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용 드론 테스트해보니..충전-비행시간 '천차 만별'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19/08/19 [17:49]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취미용 드론의 비행 시간이 제품별로 5배 이상 차이가 나는 등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9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드론 13개 제품(실외용 5개, 실내용 8개)을 대상으로 비행성능과 배터리 내구성, 최대 비행시간 등을 시험ㆍ평가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최대 비행시간의 경우, 실외용 드론인 패럿의 ‘아나피’ 제품이 25.8분 가장 길었으며 실내용인 JJRC의 ‘H64’가 5분으로 가장 짧았다.

 

완전 방전 상태에서 완전 충전까지 걸리는 시간은 패럿의 실내용 제품인 ‘맘보 FPV’가 27분으로 가장 짧았다.

 

시마의 실외용 드론 ‘X8PRO’는 완전 충전까지 4시간37분으로 가장 길었는데, 비행시간은 10분 정도에 그쳤다.

 

충전시간 대비 비행시간이 가장 긴 제품은 DJI의 실외용 드론 ‘매빅에어’였다. 매빅에어는 완전 충전까지 49분 걸렸으나 비행시간은 19.4분으로 긴 편이었다.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 중에선 △DJI 매빅에어 △자이로 엑스플로러V △패럿 아나피 등 3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지 비행 성능 시험에서는 △DJI 매빅에어 △제로텍 도비 △패럿 아나피 △시마 Z3 △패럿 맘보FPV 등 5개 제품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소음의 경우, 실내용은 67∼83㏈, 실외용은 80∼93㏈ 수준이었다. 소비자원은 이같은 결과에 대해 "전기믹서 소음(76~91㏈)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