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조국, 법무부장관 돼서 최순실 은닉재산 몰수해주길”

"권력자·재벌 범죄 엄단, 반드시 넘어야 할 산"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08/19 [16:54]

▲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최순실 외 전두환, MB, 친일재산 등 불법 은닉재산 몰수는 검찰개혁 완수와 더불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해야 할 역사적 책무"라며 야권의 공세를 받고 있는 조 후보자에 힘을 실어줬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국민들은 조국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최순실 은닉재산의 미스터리를 푸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 주길 기대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조국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국내 송환을 거부하는 최순실의 집사 데이비드 윤도 곧 검찰 손에 잡힐 것"이라며 "실제로 신임 조국 법무부 장관이 팔을 걷어붙이고 박영수 특검도 밝히지 못한 최순실의 숨은 재산을 찾아 몰수한다면 국민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국민의 재산을 해외로 빼돌려 국부를 유출한 과거 권력자와 재벌들의 범죄를 규명하고 엄단하는 것은 불의의 시대를 마감하고 진정한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촛불혁명으로 교체된 문재인 정부의 초대 법무부 장관은 안타깝게도 그 산을 넘지 못했다"며 "조국이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불의의 산을 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이 평화의 광장에서 희망을 노래하리라는 국민적 여망이 간절하다"고 강조했다.

 

또, 안 의원은 "과연 2012년 12년 19일의 미스터리를 풀 수 있을 것인가"라며 "윤석렬 검찰총장이 언급한 최순실 은닉재산의 미스터리가 풀리고 화산이 터지면 보수는 혼비백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최순실 일가의 재산을 거슬러 올라가면 박정희 통치자금을 만나기 때문"이라며 "청렴하게 포장된 박정희 신화가 흔들린다면 필연적으로 보수의 기반이 위태로워진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보수 대통합은 물 건너갈 것이고 총선을 앞둔 보수 야당의 입장에서는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보수진영이 박정희의 통치자금까지 수사가 가능한 최순실재산몰수특별법을 결사반대하는 저의가 읽힌다"며 "은닉재산 미스터리가 영원히 미스터리로 남길 바라는 보수 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반대하는 또 다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지 않을까"라고 의혹을 제시했다.

 

bfrogdgc@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