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산사태취약지역 체계적 관리 나서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7:4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14일 도시생활권 주변 산사태취약지역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제9차 포항시 산사태취약지역 지정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포항시가 산사태취약지역 관리 및 점검을 위한 지정위원회를 개최하고 있다. (C) 포항시 제공


시는 최근 국지성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산사태 등 산림재해 발생빈도와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라 시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사방협회 경북지부, 한국산림기술인회 등 관계 전문가 9명을 지정위원으로 구성했다.

 

이날 심의 위원회에서는 도심.생활권 주변 주민들의 인명 및 재산피해 우려 여부, 현지여건 등을 고려해 산사태취약지역 14개소를 추가 지정하고, 지정된 후 사방사업을 완료하여 지정목적을 달성한 48개소를 해제했다.

 

산사태취약지역으로 지정된 곳은 사방댐 등 사방사업을 우선 실시하도록 ‘산림보호법’ 제45조의11에서 규정되어 연 2회 이상 현지점검을 실시하게 되어있다.

 

또한, 주민의 안전을 위해 산사태현장예방단 집중관리 및 태풍,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산사태 발생 우려가 있을 시 비상연락망과 대피소 마련 등을 통한 특별관리가 이뤄진다.

 

포항시 금창석 산림과장은 “태풍 및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등의 산림재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산사태취약지역으로 지정된 곳에 주민대피체계 구축과 산사태현장예방단을 투입해 지속적으로 관리하여 인명과 재산피해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