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광주지역 ‘영동 농ㆍ특산물 특별전’ 개최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7:00]

 

▲ 영동군은 14일 롯데백화점 광주점에서 ‘영동 농·특산물 특별전’을 진행했다. 행사는 이곳에서 18일까지 5일간 열린다. (C)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이 과일의 고장에서 난 명품 농·특산물로 전국 도시민들의 입맛을 공략하고 있다.

 

영동군은 이달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롯데백화점 광주점에서 영동 농·특산물 특별전을 개최한다.

 

군은 복숭아와 포도 등 과일의 고장 영동의 대표 과수 성출하기를 맞아 광주시민들에게 영동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알리고 생산농가의 판로확대와 소득증대의 계기 마련을 위해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제철을 맞은 복숭아를 비롯한 과일과 영동의 대표 특산물인 와인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며, 행사기간 동안 선착순 반값 할인, 퀴즈 및 문화공연 등의 이벤트와 시식, 와인 시음 등을 진행한다.

 

지역 농업인이 애써 가꾼 농산물이 제값을 받고, 도시 소비자는 신선한 농산물을 싸게 살 수 있는 기회다.

 

주 판매상품인 복숭아(천중도)3kg 15,000원선이다.

 

롯데백화점 광주점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행사이지만, 군은 광주 시민들이 더욱 친근하게 영동 농·특산물을 접할 수 있도록 과일의 고장 이미지를 집중 부각하며 전략적인 판촉활동을 실시하기로 했다.

 

14일 열린 개점행사에서도 고품질 과일, 와인 등 농·특산물이 저렴하게 판매돼 광주시민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인기를 톡톡히 누렸다.

 

판매행사와 연계해 영동군과 롯데백화점 광주점은 14일 상생발전을 위한 우호교류협력 업무 협약을 했다.

 

협약 행사에는 김창호 영동부군수, 롯데백화점 광주점 박상영 점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으며, 양 기관은 영동군 농·특산물의 지속적인 홍보와 판매를 위해 적극 힘을 모으기로 하였다.

 

 

영동군은 광주 특별전을 계기로 최근 경기침체와 과일 가격 하락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위해 적극적인 신규시장 개척과 판로확대를 위한 도시민 대상 농·특산물 직거래행사와 홍보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가기로 했다.

 

서울교통공사 영동 우수농산물 특판전(819~20, 잠실역·왕십역), 영동 복숭아 축제한마당(821, 하나로클럽 울산점), 한국마사회 오픈마켓(824~25일 렛츠런파크서울) 등 이달 말까지 서울, 울산 등지에서 영동과일을 알릴 수 있는 5개의 다양한 판매행사를 추가로 계획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본격적인 과일 수확기를 맞아 농산물 판로 확대와 군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적극적인 세일즈에 나서고 있다라며 행사장을 방문해 영동의 명품 과일들을 맛보시길 바란다라고 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