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차로이탈 경고장치 부착 보조금 지원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 출고 차량은 보조금 지급 대상서 제외

나영조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6:54]

【브레이크뉴스 청도】나영조 기자=졸음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날로 증가되고 있는 가운데 청도군이 군민들의 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전방충돌경고기능이 포함된 차로이탈경고장치 부착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14일, 청도군에 따르면 보조비 지원대상은 사업용 차량 중 길이 9m이상 승합자동차와 차량총중량 20톤을 초과하는 화물?특수자동차로 윙바디?렉카차?사다리차도 차로이탈경고장치 부착 의무차량이다. 다만, 차로이탈경고장치가 장착되어 출고되는 차량은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2020년부터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 장착 대상차량이 미장착시 과태료 100만원이 부과된다. 한편, 2019년 11월 30일까지 보조금을 신청하면 대당 최대 4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현재 청도군 홈페이지를 통해 사업내용 및 제출서류 등에 대해 공고돼 있으며, 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에서 승인제품 여부를 확인 가능하다.

 

보조금 신청대상자는 차고이탈경고장치를 장착하고, 보조금 지급청구서등 구비서류를 청도군청 새마을과 교통행정부서에 제출해야 한다.

 

청도군 관계자는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화에 따른 보조금 지원사업은 올해 11월 30일 신청이 마감되니 신청대상자는 보조금 신청을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