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체고 정채윤, 원반던지기 여고부 한국 신기록 달성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3:47]

 

▲ 충북체고 정채윤 학생이 제 48회 추계전국 중·고등학교 육상대회에서 여고부 한국 신기록을 달성했다. (C)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체육고등학교(교장 류병관) 정채윤(3학년) 학생이 제 48회 추계전국 중·고등학교 육상대회에서 여고부 한국 신기록을 세워 화제다.

 

정채윤 학생은 여고부 원반던지기에서 51.05m로 대회 신기록과 여고부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정 학생은 지난 5월 충주에서 열린 전국종별육상대회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 신기록 50.55m보다 50cm를 더 던진 기록이다.

 

체육고 관계자는 정채윤 학생이 다가올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획득할 메달의 종류보다 자신의 기록을 뛰어넘는 또 한 번의 한국 신기록 갱신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88일부터 12)까지 보은에서 열린 이번 추계 대회에서 충북체고는 여고부 해머던지기 이수민(3학년)41m34cm3위를, 정아영(3학년)이 여고부 포환던지기에서 10m37cm3위를, 남고부 높이뛰기 유성은(3학년)2m02cm3위를, 여고부 3,000m 경기에서 이가연(3학년)1위를, 홍진표(3학년)은 남고부 3,000m 2, 5,000m에서 3위를 차지하는 등 우수한 성적을 보였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