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솜혜인 “학폭 논란 덮으려, 유명해지고 싶어 커밍아웃 한 것 아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09:37]

▲ ‘아이돌학교’ 출신 솜혜인 <사진출처=Mnet>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Mnet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던 솜혜인이 양성애자임을 커밍아웃한 가운데,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솜혜인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입장을 전했다. 솜혜인은 “아마 제가 누구인지도 모르는 분들이 태반이실 것이라 생각한다, 사실 제가 뭐라고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계속 오르고 기사가 나오는지 저 역시 어안이 벙벙하고 당황스러웠다”며 “저는 유명한 사람도 아니고 고작 2년 전 ‘아이돌학교’라는 프로그램에 1회차 출연한게 전부인 제가 커밍아웃이 이렇게까지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다는게 의아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솜혜인은 “우선, 논란에 대한 설명을 하자면 그 논란의 당사자들끼리 이미 얘기가 다 끝났기에 그 논란에 대한 이야기는 이 이상 논하지 않겠다. 그리고 다시 한 번 확실하게 말씀 드리고자, 저는 어떠한 논란을 덮으려고, 이름을 알리고자 커밍아웃을 한 것도 아니다”고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짧게 설명했다.

 

또 솜혜인은 “저는 유명해지고 싶은 게 아니고,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고 싶은게 아니다. 그저 제가 하고싶은 것을 하는 것이다. 방송에 나가고자 커밍아웃을 했다면 이미 어떠한 프로그램에 출연 할 준비를 하고 곧 스크린으로 나왔겠지. 하지만 저는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며 스크린 속에서 살 계획도 생각도 없다”며 “동성애를 이해해달라고 강요한 적도 할 생각도 없다. 그런데 왜 ‘남혐이다’, ‘정신병이다’, ‘역겹다’, ‘가위XX’ 등 입에 담기도 역겨운 성적 모욕발언마저 들어야 하나”라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솜혜인은 “안좋은 글만 보고 있지 않다. 저에게 해준 좋은 말씀, 응원, 격려, 걱정 전부 보고 마음 속 깊이 너무 고맙고 또 고맙고 고맙다. 저에게 너무 힘이 되고 분에 넘치게 좋은 말들이라 읽을 때마다 코 끝이 찡해진다”고 덧붙이며 응원을 보내준 누리꾼들에 대한 감사함을 표했다.

 

솜혜인은 앞서 지난달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실 나에겐 아주 아주 예쁜 여자친구가 있다”며 한 여성의 볼에 뽀뽀를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양성애자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부모님도 알고 있다. 커밍아웃 맞다. 정말 행복하다”며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후 솜혜인은 지난 13일 양성애자 커밍아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솜혜인은 24시간이 지나면 사라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해당 게시물을 공개해 현재는 찾아볼 수 없는 상태다.  

 

솜혜인은 “제가 사랑해서 당당해서 잘못이 아니니까 커밍아웃을 한 것이지 사람들한테 눈에 띄고자 커밍아웃을 한 게 아니다. 어느 누가 커밍아웃을 그렇게 가벼운 생각으로 하나. 사람들은 생각들이 다르고 동성애를 혐오할 수 있다. 혐오해도 된다. 그건 각자의 가치관이고, 동성애를 이해해달라고 좋아해 달라고 강요하는 게 아니다”며 “좋아해 달라고 구걸하고 알아달라고 하는 게 아니다. 이렇게까지 많은 관심을 받게 될 줄 몰랐고 그저 남들과 똑같이 연애하고 사랑하는 걸 숨기고 싶지 않았을 뿐이다”고 전했다.
 
더불어 솜혜인은 “제 사람들이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고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제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법적으로 대응하겠다. 그만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1996년생인 솜혜인은 지난 2017년 방송된 ‘아이돌학교’에 출연했지만 부족한 실력과 건강상의 이유로 합숙 첫날 만에 자진 하차했다. 이후 솜혜인은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며 논란을 빚기도 했다. 또 솜혜인은 지난 5월 첫 데뷔 싱글 ‘미니 라디오’를 공개했으며, 솜혜인은 올해 ‘솜해인’으로 예명을 바꿨다.

 

▲ 솜혜인 양성애자 커밍아웃 후 심경 고백 글 <사진출처=솜혜인 인스타그램>     © 브레이크뉴스


-다음은 솜혜인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솜해인입니다.

 

아마 제가 누구인지도 모르시는 분들이 태반이실 것이라고 생각해요, 사실 제가 뭐라고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계속 오르고 기사가 나오는지 저 역시 어안이 벙벙하고 당황스러웠어요.

 

저는 유명한 사람도 아니고 고작 2년 전 아이돌학교 라는 프로그램에 1회차 출연한게 전부인 제가 커밍아웃이 이렇게까지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다는게 의아했어요.

 

우선, 논란에 대한 설명을 하자면 그 논란의 당사자들끼리 이미 얘기가 다 끝났기에 그 논란에 대한 이야기는 이 이상 논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확실하게 말씀 드리고자, 저는 어떠한 논란을 덮으려고, 이름을 알리고자 커밍아웃을 한 것도 아닙니다.

 

뭐가 자랑이라고 관심을 받기 위해 이러냐, 조용히 연애하면 될 것을 왜 이렇게 떠드냐는 말씀 많이 하시는데, 글쎄요. 제가 떠들지 않았어요. 계속해서 말씀 드리지만 단 한번도 저를 봐달라고 구걸하지 않았어요.

 

제가 처음 커밍아웃 한 것은 7월31일이에요. 그 당시엔 지금처럼 커다란 관심도 반응도 없었고 저는 당시 반응에도 넘치도록 많은 관심이라 여겼어요. 그 후 일주일도 더 지나 갑작스레 이렇게 된 것이죠. 

 

저는 그 어떠한 유명한 사람도 아니에요, 갑작스레 기사와 글, 영상이 올라와서 사람들이 알게 된 것이지 제가 알아달라고 한 것이 아니에요. 저에 대한 이야기를 이슈로 만들어서 인터넷에 올리시는데, 제가 어찌 막을 수 있었겠어요. 

 

그냥 남들과 똑같이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랑 연애 하는 것을 올린거예요. 많은 사람들이 하는 럽스타그램처럼 저도 당당하게 말하고 싶었던 것이에요, 인스타그램은 표현의 자유니까요.

 

저는 유명해지고 싶은 게 아니에요,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고 싶은게 아니에요. 그저 제가 하고싶은 것을 하는 것이에요. 그랬다면 이미 앨범을 낸 후에 스크린에 저를 비췄겠죠. 방송에 나가고자 커밍아웃을 했다면 이미 어떠한 프로그램에 출연 할 준비를 하고 곧 스크린으로 나왔겠죠. 하지만, 저는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며 스크린 속에서 살 계획도 생각도 없어요. 그렇기에 계속해서 피셜글이 아닌 추측성과 악의적인 기사와 글, 영상들을 올리신다면 그것에 대하여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한 것이고요.

 

저는 제가 하는 사랑을 동성애를 이해해달라고 강요한 적도 할 생각도 없어요. 그런데, 왜 제가 남혐이다, 정신병이다, 역겹다, 가위XX 등 입에 담기도 역겨운 성적 모욕발언마저 들어야 하나요?

 

저 스스로 그저 이 지구에 사는 어느 한 사람일뿐이라고 생각하기에, 어떠한 파급력을 갖고 행사하려고 생각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상처를 무시하고 동성애를 무기로 들고자 커밍아웃을 한게 아니에요. 

 
저는 그냥 나로 태어났으니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나로서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살아가고 싶은 거뿐이에요. 제가 하는 사랑이 왜 이렇게 변질이 되어 제가 해명을 해야 하나요. 저는 당당했을 뿐 어떠한 것도 바란 적 없어요. 
 
p.s/ 안좋은 글만 보고 있지 않아요, 저에게 해주신 좋은 말씀, 응원, 격려, 걱정 전부 보고 마음 속 깊이 너무 고맙고 또 고맙고 고마워요. 저에게 너무 힘이 되고 분에 넘치게 좋은 말들이라 읽을 때마다 코 끝이 찡해져요, 정말요.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