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위 차지..2위 엑소-3위 NCT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0 [10:07]

▲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출처=빅히트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2019년 8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방탄소년단, 2위 엑소, 3위 NCT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9년 7월 9일부터 2019년 8월 10일까지 측정한 보이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62,151,436개를 소비자 행동분석을 통해 보이그룹 브랜드에 대한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를 측정했다. 지난 7월 브랜드 빅데이터 62,151,436개 와 비교해보면 1.11% 증가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다.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분석은 보이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브랜드평판 에디터 100명의 브랜드 모니터 분석도 포함됐다.

 

2019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방탄소년단, 엑소, NCT, 펜타곤, CIX, 세븐틴, 슈퍼주니어, 위너, 뉴이스트, 샤이니, 아스트로, 인피니트, 비투비, AB6IX, 동방신기, SF9, 베리베리, 몬스타엑스, 빅스, 디원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FT아일랜드, 아이즈, 리미트리스, 빅톤, 핫샷, 더보이즈, 에이티즈, JBJ95, 갓세븐 순으로 분석됐다.

 

1위 방탄소년단(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브랜드는 참여지수 3,290,144 미디어지수 3,893,504 소통지수 3,542,348 커뮤니티지수 4,131,214가 되면서 브 랜드평판지수 14,857,210 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15,236,505와 비교하면 2.49% 하락했다.

 

2위 엑소(수호, 찬열, 카이, 디오, 백현, 세훈, 시우민, 레이, 첸, 타오, 루한, 크리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320,056 미디어지수 2,401,280 소통지수 1,507,463 커뮤니티지수 1,457,105가 되면서 브 랜드평판지수 5,685,904 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4,806,308와 비교하면 18.30% 상승했다.

 

3위 NCT(태일, 쟈니, 태용, 유타, 도영, 재현, 윈윈, 마크, 해찬, 정우) 브랜드는 참여지수 119,944 미디어지수 1,523,456 소통지수 344,537 커뮤니티지수 571,675가 되면서 브 랜드평판지수 2,559,612 로 분석되었다. 지난7월 브랜드평판지수 1,784,441와 비교하면 43.44% 상승했다.

 

4위 펜타곤(진호, 후이, 홍석, 신원, 여원, 옌안, 유토, 키노, 우석) 브랜드는 참여지수 101,816 미디어지수 1,861,120 소통지수 128,267 커뮤니티지수 251,752가 되면서 브 랜드평판지수 2,342,955 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448,647와 비교하면 422.23% 급등했다.

 

5위 CIX(BX, 승훈, 용희, 배진영, 현석) 브랜드는 참여지수 585,408 미디어지수 1,323,776 소통지수 105,619 커뮤니티지수 236,312 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251,114 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238,159와 비교하면 845.21% 급등했다.

 

한편,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2019년 8월 분석에는 방탄소년단, 엑소, NCT, 펜타곤, CIX, 세븐틴, 슈퍼주니어, 위너, 뉴이스트, 샤이니, 아스트로, 인피니트, 비투비, AB6IX, 동방신기, SF9, 베리베리, 몬스타엑스, 빅스, 디원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FT아일랜드, 아이즈, 리미트리스, 빅톤, 핫샷, 더보이즈, 에이티즈, JBJ95, 갓세븐, 블락비, B1A4, 젝스키스, BAP, 2PM, 브로맨스, 동키즈, 신화, VAV, 크로스진, 2AM, 스트레이 키즈, 틴탑, TRCNG, JYJ, 보이프렌드,헤일로, 골든차일드, 비스트, 원팀 등을 분석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