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日보복과 연계 않을 것"

미국 국무부의 '폐기 불가' 발표에 신속 진화나선 형국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07/19 [12:49]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뉴시스

 

청와대가 19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연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의 패기 불가 발표에 신속히 진화에 나선 형국이다. 청와대 한 핵심관계자는 이날 정의용 안보실장의 전날 재검토 발언에 대해 '일본의 추가보복조치와 협정 재검토를 연계시킬 수 있다는 거냐'란 기자들 질의에 "분명히 말하지만 연계되어 있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어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한 청와대 기본 입장은 유지"라면서 "재검토 등의 단어가 나온 건 야당 대표가 '고려해봐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한 것에 대해 원론적 이야기를 한 거지 협정을 연장하든 안하든 이런 것들을 현재 검토하고 있다는 말이 아니다"며 거듭 협정 폐기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는 정 실장 발언에 대해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이 언론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고 지역 안정과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공동 노력에서 중요한 수단"이라며 ""미국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전폭 지지한다"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불가 입장을 밝힌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미국에 적극적 중재를 요청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을 자극하는 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