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소속사 해피페이스엔터 측, “악플러 고소장 제출..단호히 대처”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7:31]

▲ 걸그룹 드림캐쳐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드림캐쳐의 소속사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측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에 대해 강경 대응한다.

 

11일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의 사실을 온라인에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한 한 네티즌에 대해 서울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알렸다.

 

이어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등으로 소속 아티스트를 악의적으로 비방하고 모욕하는 행위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며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포털 사이트 및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허위 사실을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행위 역시 적극적인 모니터링에 나설 예정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간 많은 걱정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발생한 소속 아티스트의 루머 유포 사건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알려드립니다.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의 사실을 온라인에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한 한 네티즌에 대해 서울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고소장을 제출하였습니다.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는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등으로 소속 아티스트를 악의적으로 비방하고 모욕하는 행위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것입니다.

 

아울러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포털 사이트 및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허위 사실을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행위 역시 적극적인 모니터링에 나설 예정입니다.

 

그간 많은 걱정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는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드림.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