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모이’·‘내안의 그놈’, 2일 연속 박스오피스 1-2위..‘주먹왕 랄프2’ 100만 돌파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1/11 [09:49]

▲ ‘말모이’·‘내안의 그놈’ <사진출처=해당 영화 포스터>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말모이>, <내안의 그놈>이 2일 연속 박스오피스 1, 2위를 차지하며 흥행 중이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집계결과에 따르면, 지난 10일 유해진-윤계상 주연 <말모이>는 11만 437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수 40만 181명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박스오피스 2위는 박성웅-진영-라미란-이수민 주연 <내안의 그놈>(20만 828명)이, 3위는 2019년 새해 대표 애니메이션 <주먹왕 랄프2: 인터넷 속으로>(102만 6698명)가, 4위는 애니메니션 <극장판 공룡메카드: 타이니소어의 섬>(5만 9189명)이, 5위는 아쿠아맨의 탄생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아쿠아맨>(473만 8729명)이 차지했다.
 
뒤이어 <보헤미안 랩소디>, <그린 북>, <범블비>, <빌어네어 보이즈클럽>, <PMC: 더 벙커> 등이 박스오피스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을 모으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 <말모이>에서 유해진은 감옥소를 밥 먹듯 드나들다 조선어학회 사환이 된 까막눈 김판수 역을, 윤계상은 일제와 맞서는 조선어학회 대표 류정환 역을, 김홍파는 조선어학회의 어른이자 열린 마음의 소유자 조갑윤 선생 역을, 우현은 술과 동료를 사랑하는 시인 임동익 역을, 김태훈은 학회 기관지인 잡지책 ‘한글’ 기자로 원칙주의자인 박훈 역을, 김선영은 학회의 비밀 사무실이 있는 ‘문당책방’의 주인이자 강단 있는 회원 구자영 역을, 민진웅은 형무소에 갇힌 아내를 사랑하는 학회 막내 민우철 역을 맡았다.   
 
<말모이>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