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12월 가수 브랜드평판 1위..워너원·블랙핑크·트와이스 상위권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8/12/28 [02:01]

▲ 방탄소년단·워너원·블랙핑크·트와이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브랜드평판 2018년 1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방탄소년단, 2위 워너원, 3위 블랙핑크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8년 11월 23일부터 2018년 12월 24일까지의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38,932,416개를 분석해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 미디어, 소통, 커뮤니티 분석을 했다. 지난 10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106,532,910개보다 30.41% 증가했다.

 

가수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음원을 선보이고 있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해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로 분류하고 긍부정비율 분석과 평판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분석된 지표다. 브랜드 평판분석을 통해 브랜드에 대해 누가,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왜, 이야기하는지를 알아낼 수 있다.

 

2018년 12월 가수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방탄소년단, 워너원, 블랙핑크, 트와이스, 제니, 엑소, 마마무, 아이즈원, (여자)아이들, 레드벨벳, 아이유, 여자친구, 선미, 위너, 비투비, 세븐틴, 모모랜드, 홍진영, 송민호, 싸이, 루피,허각, 빅뱅, AOA, 이수, 에이핑크, 벤, 지코, 오마이걸, 아이콘 순으로 분석됐다.

 

1위 방탄소년단(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브랜드는 참여지수 2,968,812 미디어지수 4,904,725 소통지수 8,866,331 커뮤니티지수 3,548,83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0,288,702 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9,903,080 보다 1.94% 상승했다.

 

2위 워너원(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 브랜드는 참여지수 799,413 미디어지수 4,813,492 소통지수 4,043,507 커뮤니티지수 1,238,78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895,198 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7,716,213보다 41.20% 상승했다.

 

3위 블랙핑크(지수, 제니, 로제, 리사) 브랜드는 참여지수 312,927 미디어지수 2,717,515 소통지수 2,905,438 커뮤니티지수 2,958,95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894,832 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8,722,222보다 1.98% 상승했다.

 

4위 트와이스(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 브랜드는 참여지수 729,389 미디어지수 3,029,377 소통지수1,901,160 커뮤니티지수 1,248,45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908,379로 분석됐다. 지난10월 브랜드평판지수 3,862,783보다 78.84% 상승했다.

 

5위 제니 브랜드는 참여지수 448,667 미디어지수 1,651,737 소통지수 1,477,421 커뮤니티지수 1,969,76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547,593로 분석됐다. 제니 브랜드는 가수 브랜드평판 분석에서 새롭게 포함됐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의 변화량을 파악하고 있다.

 

이번 브랜드평판조사는 2018년 11월 23일부터 2018년 12월 24일까지의 방탄소년단, 워너원, 블랙핑크, 트와이스, 제니, 엑소, 마마무, 아이즈원, (여자)아이들, 레드벨벳, 아이유, 여자친구, 선미, 위너, 비투비, 세븐틴, 모모랜드, 홍진영, 송민호, 싸이, 루피, 허각, 빅뱅, AOA, 이수, 에이핑크, 벤, 지코, 오마이걸, 아이콘, 웬디, 하이라이트, 마미손, 로이킴, 하은, 크러쉬, 헤이즈, 볼빨간사춘기, 바이브, 승리, 노을, 다비치, 숀, 폴킴, 김동률, 에일리, 윤종신, 청하, 용준형, 임창정 등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뤄졌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