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금융 공공기관 해킹 취약?..4년간 363만건 시도

김은지 기자 | 기사입력 2018/10/19 [13:10]

 


브레이크뉴스 김은지 기자= 4대 금융 공공기관에 대한 해킹 시도가 4년간 363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중에서도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전체의 3/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이 한국자산관리공사·한국주택금융·예금보험공사·신용보증기금에서 제출받은 '기관 해킹시도 기록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이후부터 올해까지 4년간 4대 금융 공공기관 보안장비에 탐지된 해킹 시도 건수는 총 363만 건인 것으로 드러났다.

 

유형별 해킹시도 건수를 보면, 서비스거부 공격이 113만여건(31.07%), 홈페이지 공격이 110만여건(30.37%), 개인정보침입이 74만여건(20.44%), 비인가프로그램 38만(10.53%), 악성코드 감염 24만(6.55%), 기타 4만 건 (1.05%) 순으로 나타났다.

 

기관별 해킹시도 건수를 보면, 한국자산관리공사가 270만여건(74.53%)으로 전체 4분의 3을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한국주택금융 64만여건(17.53%), 신용보증기금 29만여건(7.90%), 예금보험공사 1654건(0.05%) 순으로 집계됐다.

 

이에 유 의원은 “금융 공공기관에는 국가와 국민의 소중한 재산과 직결된 자료들이 많다”라며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는 해킹시도에 대비해 각 공공기관들은 보다 촘촘하게 금융보안 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