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벨트 해제 시 집값 오른다..최대 10%↑

김성열 기자 | 기사입력 2018/10/10 [10:03]


브레이크뉴스 김성열 기자=
정부가 수도권 집값을 잡기 위해 그린벨트 해제 문제로 서울시와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그린벨트가 해제된 지역의 집값이 오히려 전부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경욱(인천 연수구을)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5년간 수도권 그린벨트 해제 지역은 총 19곳으로 618만9684㎡가 해제됐다.

 

해제된 곳은 경기도가 13곳, 517만5682㎡로 가장 많았으며, 인천 5곳(93만5888㎡), 서울 1곳(7만8114㎡)이었다.

 

이 가운데 지난해 11월과 12월에 해제된 경기 부천, 서울 강동, 인천 남동구를 제외한 16개 지역의 주택매매가격은 평균 5% 상승했다.

 

가격 상승률은 2014년에 21만6000㎡가 해제된 경기 하남미사 지역이 10.7% 상승해 가장 높았으며, 2013년 79만940㎡가 해제된 경기 과천지식정보타운은 9.94%, 2013년 해제된 경기도 안산 팔곡일반산업단지 지역이 8.63%, 2016년 71만2300㎡해제된 경기 과천주암지역은 8.2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적은 상승률을 보인 곳은 경기 의정부 복합문화단지와 인천 남동구 소래어시장으로 지난해 해제된 후 올해 8월까지 1.1% 상승했다.

 

한편 국토부는 서울 집값을 안정화시키기 위해 주택 공급 확대 추진의 일환으로 그린벨트 지역 해제를 검토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그린벨트 지역 해제로 주택공급이 얼마나 늘어나는지 추산조차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민 의원은 국정감사에 앞서 서면 질의를 통해 국토부에 ‘그린벨트 해제 시 공급할 수 있는 주택 물량 수치’를 요구했고, 이에 대해 국토부는 “주택 공급예상 물량에 대해서는 보유 자료가 없어 제출이 불가하다”는 답을 내놓았다.

 

민 의원은 “그린벨트 해제를 두고 서울시와 갈등을 빚으면서 시민들의 우려와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는데도 정작 국토부는 예상 공급물량이 어느 정도인지도 모르면서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서울의 집값을 잡으려면 효과도 입증되지 않고 미래세대에도 부담을 주는 그린벨트를 풀게 아니라, 오래된 낡은 주택의 재건축·재개발부터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