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와 평양 동행 '동상이몽'으로 딜레마 빠진 청와대

국회측에 동행 요구했으나 범보수 야권-의장단 거절 당초 구상 차질 불가피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09/11 [10:05]

▲ 청와대     ©브레이크뉴스

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 방북단을 둘러싼 청와대와 야권-국회의장단간 '동상이몽'이 연출돼 향배가 주목된다.  청와대는 전날 평양 남북정상회담 방북인원이 경제인을 포함 2백명 규모로 북측과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또 국회측에 '동행'을 요구했지만 범보수 야권과 의장단은 거절했다. 공식 일정(9.18~20)을 불과 일주일여 앞두고 차질을 빚게되면서 청와대가 딜레마에 빠진 형국이다.

 

사실상 북측과 사전협의 절차마저 배제하고 여야 대표들을 초청했지만 거절되면서 국회 전체 지지를 동력삼아 평양으로 가겠다던 청와대 구상에 차질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여기에 국회는 4.27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역시 야당 반대로 논의를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면서 청와대에 '이중고'를 안겼다. 현 추세라면 방북단 규모의 축소는 불가피해졌다.

 

이번 3차 정상회담 방북단 경우 촉박한 일정안에 준비해야할 북측 사정이 감안되면서 지난 2000년, 2007년 평양 정상회담 대비 규모가 1백여 명 줄었다.

 

의전 등 청와대 보좌 인력은 최소화하겠다는 게 청와대 방침이다. 반면 경제인은 필수 동행 방침에 각 사회 분야 원로 및 종교계 인사 등의 포함을 청와대는 검토중이다.

 

하지만 정치권에 대한 '동행' 제안은 일언지하에 거절당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곧바로 거절답변을 보냈다. 

 

여기에 국회의장단 역시  야당 출신 부의장들이 난색을 표하자 별도 국회 남북회담 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동행을 거부했다. 

 

동행 제안에 앞서 야권과의 사전 '물밑교감'이 필요했던 것일까. 아니면 막연한 상호 자존심, 힘겨루기 상황일까. 정치공학적 수순의 역행이 빚어낸 '동상이몽'으로 보기엔 3차 남북정상회담의 '무게'가 너무 크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