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6’ 톰 크루즈, “소화할 수 있을때까지 시리즈 이어가고 싶어”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8/07/16 [15:06]

▲ ‘미션 임파서블6’ 톰 크루즈 <사진출처=롯데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액션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하 <미션 임파서블6>)이 내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수입/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16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위치한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개최된 <미션 임파서블6> 내한 기자간담회에는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을 비롯해 배우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6>는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이번 <미션 임파서블6>에서 톰 크루즈는 모든 것을 끝낼 최고의 요원 ‘에단 헌트’ 역을, 헨리 카빌은 에단을 추격하는 CIA 요원 ‘어거스트 워커’ 역을, 사이먼 페그는 천재 IT 전문가 ‘벤지 던’ 역을, 레베카 퍼거슨은 동료가 된 스나이퍼 ‘일사 파우스트’ 역을, 바네사 커비는 범죄의 여왕 ‘화이트 위도우’ 역을 맡았다.    

 

이날 톰 크루즈는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인기 이유에 대해 “팬분들이 저보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인기 이유를 잘 답해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저는 평생 영화 작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이어 톰 크루즈는 “관객들이 즐거워하는 영화를 만드는 것이 중요한데, 맥쿼리 감독과는 9번째 작업이고, 훌륭한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본다. 다른 것보다 관객들을 위해 영화를 만든다고 생각한다. 그런 것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할 뿐이다”고 전했다.

 

톰크루즈는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를 언제까지 하고 싶냐는 질문에 “앞으로도 제가 소화할 수 있을때까지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를 하고 싶은 바람이다”고 말했다.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 역시 “저도 그럴 것 같다. 90대 정도가 된 톰 크루즈를 찍어보고 싶다. 사실 그정도 나이가되면 밥을 소화하는 것이 가장 큰 미션이지 않을까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미션 임파서블6>는 오는 25일 2D, 3D, IMAX 2D, IMAX 3D, 4DX, SUPER 4D로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