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재 의원 “정부지진조사단 신뢰성, 다양성 제고해야”

유발지진 가능성 제기한 이진한 교수 등 조사단 합류 촉구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7/12 [18:24]

【브레이크뉴스 경북】오주호 기자= 김정재 의원, 지질학계 및 정부 인사 잇따라 만나 지진조사단 운영방향 모색

김정재 의원, 유발지진 가능성 제기한 이진한 교수 등 조사단 합류 촉구

산자부, 정부 조사단에 다양한 학계 의견 반영 필요성 공감

산자부, 공정하고 면밀한 조사위한 최대한의 정부지원 약속

자유한국당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은 지질학계와 정부 인사들을 잇따라 만나 포항지열발전 정부합동조사단이 국민 신뢰와 논의의 다양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이진한 교수 등 다양한 지질학계 학자들을 지열발전 정부합동조사단에 합류시킬 것을촉구했다고 12일 밝혔다.

▲ (C) 김정재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 부터 현황보고를 받고 있다. 김정재 의원실 제공


이진한 교수는 포항지진 발생 직후 지열발전으로 인한 유발지진 가능성을 최초로 제기한학자로 현재 정부합동조사단의 상시자문을 맡고 있다.

현재 정부합동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4월 포항지진의 유발지진 가능성을 제기한 이진한 교수의 논문이사이언스지에 게재되면서 정부합동조사단의 조사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불신과혼란이 촉발된 바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이러한 불신과 혼란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6월 말부터 최근까지 산업자원통상부와 지질학계 학자들과 정부합동조사단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서울대 이강근 교수와 상시자문을 맡고 있는 고려대 이진한 교수, 연세대 홍태경 교수 등 국내 지질학계 학자들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정재 의원은 유발지진 가능성을 제기한이진한 교수 등 다양한 학계 의견이 정부합동조사단에 반영될 수 있도록 이들의 조사단 합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부합동조사단의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이강근 교수와 상시자문을 맡고 있는 홍태경 교수는 이진한 교수의 합동조사단 합류 필요성에 공감했지만,이진한 교수는 정부합동조사단에 합류하는 것에 선뜻 동의의 뜻을 밝히지 않았다.

이진한 교수 자신은 포항지진의 유발지진 가능성을 제기한 입장이므로, 중립적인입장에서 포항지진의 원인을 규명하는 정부합동조사단 활동에 오히려 누가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이다.

▲ (C) 김정재 국회의원이 고려대 이진한 교수와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김정재 의원실 제공

한편 산자부의 박원주 에너지자원실장은 김정재 의원을 대상으로 한 정부 조사단 현황 보고 자리에서 이진한 교수의 조사단원참여 필요성에 동의한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조사를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원을 약속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이진한 교수 등 유발지진 가능성을 제기한 학자들의 조사단 합류를 위해 당사자 설득은 물론 정부와 정부합동조사단과도 지속적으로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김 의원은 “사상 최대의 피해를 기록한 포항지진의 원인을 규명하는 정부합동조사는 국민의 신뢰가 기본이다”며 “공정하고 명확한 조사를 위해서는포항지진이 지열발전으로 인한 유발지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과 그 반대 주장까지 모두 조사과정에서 철저하게 검증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포항지진의 유발지진 가능성을 최초로 제기한 이진한 교수는조사단 밖이 아니라 조사단에 합류하여 의혹 한 점 남지 않는 공정하고 투명한 조사가 될 수 있도록노력해달라”고 촉구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