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상담·리서치, 근로시간단축 사각지대 업종 1위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09:02]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기업담당자 10명 중 6명은 재직 중인 기업이 근로시간단축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기업 334곳 기업담당자에게 “재직 중인 기업 혹은 업종이 근로시간단축 시행의 사각지대에 있다고 생각하시나요?”라고 물어본 결과, 67.4%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더 나아가 재직 중인 업종과 관련해 교차분석을 시행한 결과, ‘고객상담ㆍ리서치’ 업종에서 근무하는 기업 중 80%가 자신들이 근로시간단축 사각지대에 해당한다고 응답했다.

 

‘고객상담ㆍ리서치’ 이외에 같은 응답을 업종은 비율이 높은 순으로 ‘판매ㆍ유통(68.8%)’, ‘생산ㆍ건설ㆍ운송(67%)’, ‘외식ㆍ음료(66.7%)’ 등이었다.
 
반대로, 가장 응답률이 적은 업종은 ‘교육·강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강사’ 업종 종사자 중 근로시간단축 사각지대에 있다고 생각한다는 비율은 전체 업종 중 가장 낮은 60%였다.

 

이 밖에도 ‘영업·영업지원(61.5%)’, ‘디자인ㆍ개발(61.5%)’ 등의 업종이 상대적으로 낮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평균 응답률이 67.4%로 과반이 훌쩍 넘고, 가장 적은 응답률도 60%가 넘어가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기업에 따라 근로시간 단축 적용에 회의감, 나아가 상대적인 박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조사는 2018년 6월 20일부터 2018년 7월 7일까지 총 334곳의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95%의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66%이다.

 

brea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