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26%, 올해 구조조정 돌입..사원급 감축 가장 많아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5/17 [09:14]

 

▲中企 구조조정 이유     ©잡코리아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중소기업 10곳 중 약 3개사가 올해 구조조정을 했거나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7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중소기업 497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구조조정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조사에 참여한 기업 중 26.6%는 ‘올해 구조조정을 했거나 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올해 구조조정을 하는 중소기업 중에는 ‘인력 구조조정(감원)’을 계획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인력 구조조정만 한다(감원)’는 기업이 47.0%로 가장 많았고, ‘조직/인력 구조조정을 한다’는 기업은 31.8%,  ‘조직 구조조정만 한다’는 기업은 21.2%에 그쳤다.

 

즉, 올해 구조조정을 하는 중소기업 중 인력을 감원하는 기업은 78.8%, 조직 구조조정을 하는 기업은 53.0%인 것이다.

 

이들 중소기업은 올해 구조조정을 계획하는 이유로 기업 내부적 요인의 영향이 외부적 요인의 영향보다 더 크다고 답했다.

 

‘사업 확대나 축소 등 내부적 요인의 영향이 더 크다’고 답한 기업이 56.1%로 절반 이상으로 많았고, ‘경기침체나 제도변화 등 외부적 요인의 영향이 더 크다’는 기업은 43.9%였다.

 

구조조정을 계획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사업구조의 효율화를 위해’ 구조조정을 계획한다는 기업이 62.9%로 과반수 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구조조정을 계획한다는 기업이 47.7%, ‘사업 분야를 축소하기 위해’ 구조조정을 계획한다는 기업이 18.2%로 조사됐다.

 

인력 구조조정을 계획하는 기업이 감원 하려는 대상은 ‘사원급’과 ‘과장급’ 직원이 가장 많았다. ‘감원을 계획하는 직원의 직급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사원급’이라 답한 기업이 43.3%로 가장 많았고, ‘과장급’을 감원할 것이라는 기업이 26.0%로 다음으로 많았다. 이어 차부장급(15.4%), 대리급(10.6%)  순으로 감원을 계획하는 기업이 많았다.

 

조직 구조조정을 계획하는 중소기업 중 절반이상인 64.3%는 조직 구조조정 후 직원을 충원할 계획이라 답했다. 이들 기업이 충원을 계획하는 직급 중에는 ‘사원급’이 과반수 이상으로 많았다. ‘사원급’ 직원을 충원할 것이라는 기업이 60.0%로 가장 많았고, ‘대리급’ 직원을 충원할 것이라는 기업이 28.9%였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