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그룹, 여성임원 비중 첫 3% 돌파..현대百·신세계·CJ ‘빅3’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5/16 [17:09]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내 30대 그룹 여성 임원 비중이 처음으로 3%대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대백화점과 신세계 등 유통 그룹의 여성임원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NH농협, LS, 영풍 등 7개 그룹은 여성 임원을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중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268개 사의 여성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8835명 중 여성은 274명으로 3.1%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전년도 2.5%에서 0.6%p 상승한 것으로, ‘3% 벽’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초임 임원으로 분류되는 상무급 여성 임원은 2.6%(210명)로 0.4%p, 전무 이상 고위급 여성임원은 0.4%(31명)로 0.1%p 각각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 2개 이상 기업의 겸직 임원은 각 1명으로 계산했고, 임원별 직위를 구분하지 않는 SK그룹은 직위별 조사에서 제외했다.

 

우선, 30대 그룹 중 여성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현대백화점 그룹이었다. 전체 임원 116명 중 여성 임원이 11명으로 9.5%를 차지했다. 11명 중 7명은 패션전문기업 한섬 소속이었고, 현대백화점(3명)과 현대그린푸드(1명)에도 여성 임원이 자리했다.

 

이어 신세계(7.9%, 11명)와 CJ(7.5%, 17명)가 7%대였고, KT(6.0%, 9명), 삼성(5.1%, 96명), 미래에셋(4.3%, 10명), 교보생명(3.8%, 2명), 롯데(3.6%, 21명), 한진(3.6%, 6명) 순으로 여성임원 비중이 높았다.

 

반면, 농협, LS, 영풍, KT&G, 에쓰오일, 대우조선해양, 한국투자금융 등 7개 그룹은 여성임원이 단 1명도 없었다. 특히, 농협은 보험·증권·캐피탈 등 금융계열사를 다수 보유했음에도 여성임원이 없었고, 금융그룹인 한국투자증권과 유통·식음료로 분류되는 KT&G도 마찬가지였다.

 

전년과 비교한 여성임원 비중 상승률은 미래에셋이 2.6%p(1.8%→4.3%)로 가장 높았고, 현대차·KT·삼성(각 1.0%p), 롯데(0.8%p), LG(0.7%p), 대림·금호아시아나(0.5%p)가 그 뒤를 이었다.

 

반대로 여성임원비중이 가장 높은 현대백화점이 11.1%에서 9.5%로 1.6%p 감소했고, CJ·KCC·한진(각 -0.8%p), 효성(-0.5%p)도 소폭 낮아졌다.

 

기업별로는 268개 계열사 중 여성임원을 선임한 곳이 80곳(29.9%)으로 10곳 중 3곳에 불과했다.

 

한섬은 전체 임원 13명 중 여성 임원이 7명(53.8%)으로 유일하게 절반을 넘었다. 이어 시큐아이(33.3%, 1명), 신세계인터내셔날(21.4%, 3명), 파르나스호텔(20.0%, 1명), 현대카드(18.3%, 13명), CJ오쇼핑(15.4%, 2명) 순으로 여성임원 비중이 높았다.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는 곳은 188곳(70.1%)이나 됐다. 농협생명,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바이오로직스, 이마트에브리데이, 신세계푸드, CJ씨푸드, CJ CGV, LS네트웍스,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현대리바트, SK하이닉스, GS리테일 등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