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체계적인 치매지원시스템 본격 가동

15일 ‘치매안심센터’ 개소

류연선 기자 | 기사입력 2018/05/16 [15:39]

 

▲15일, 군포시치매안심센터 개소 기념식이 열렸다. 사진제공-군포시청 (C) 경기브레이크뉴스

 

군포시가 15일 ‘치매안심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윤주 군포시장을 비롯해 이석진 군포시의회의장, 국회의원, 도·시의원, 지역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군포시립여성합창단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기념식, 경과보고, 테이프 커팅, 시설관람 순서로 진행됐다.

 

 

군포시 치매안심센터는 군포새마을금고 신축사옥 3층에 위치했으며, 총면적 493.9㎡ 규모로 사무실, 교육실, 단기쉼터, 가족카페, 검진실, 상담실 등의 시설로 구성됐다.

 

 

이 중 단기쉼터는 경증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오전과 오후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이며, 가족카페는 치매환자 및 가족을 위한 공간으로 정보교환, 자조모임, 돌봄교육 및 방문자 대기 장소로 활용된다.

 

 

시는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임상심리사 등 전문 인력 18명이 상주하며 치매 사전예방부터 사후 의료서비스까지 체계적인 치매지원시스템 구축으로 유기적인 치매통합관리 서비스가 제공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치매는 환자 본인의 생존을 위협하는 질병일 뿐만 아니라 가족들의 고통까지 동반하는 심각한 사회적 문제”라며, “치매안심센터를 통한 종합적인 지원체계 구축으로 치매로부터 자유로운 행복한 노후가 보장될 수 있도록 치매어르신 건강관리 및 치매예방사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경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