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5 지진피해 희망보금자리 단지 10일 첫 입주 시작, 27가구 입주 예정

아름다운 동행, 대교, 도음산풍력발전(주), 포스코 기부 잇따라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2/12 [16:5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포항시는 11. 15. 지진 피해 이재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조성된 희망 보금자리 이주단지의 입주가 시작됐다고 12일 밝혔다.

 

희망 보금자리 단지는 지진 피해 이재민 중 생활권 및 경제활동 등으로 흥해 지역을 벗어나 타 지역으로 이주하기 힘든 주민들의 사정을 고려해 희망자의 신청을 받아 조성됐으며 현재 27가구가 신청해 지난 10일 2가구가 첫 이주를 마쳤으며, 11일 3가구, 12일 2가구 등 설 연휴 전까지 11가구가 이사할 예정이며. 남은 16가구도 2월말까지 이주를 마칠 계획이다.

 

▲   지진 피해 이재민  주거안정을 위한 희망 보금자리 단지  ©        포항시 제공

 

보금자리 단지는 흥해읍 약성리 351번지 일원, 흥해초등학교 인근이며, 전체 면적은 14,507㎡(4,436평)이다. 입주민에게는 주거용 임시주택(27㎡) 1채, 창고 컨테이너(18㎡) 1채를 지원한다.

 

이번 단지 조성에 도움을 주고자 재단법인 ‘아름다운 동행’에서 임시주택 20동(3억원)을, ‘대교’에서 임시주택 4동(6천만원)을 기증해 사업비 절감 및 이재민 주거 안정에 큰 보탬이 됐다.

 

또한, 이주단지외에 개별 주택에도 ‘도음산풍력발전(주)’에서 주거용 컨테이너 34동, 창고용 22동(3억원)을 지원했으며, ‘포스코’에서 창고형 컨테이너 20동(4천만원)을 기증했다.

 

포항시는 1차분 33동 규모로 이주단지를 조성 중에 있으며, 2차분은 추가 신청 상황에 따라 조성할 계획이다. 입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전기, 통신, 수도 등 부대공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입주민 이 모 씨는 “농사를 짓고 있어 흥해에 거주하길 원했다”며, “생각보다 규모도 크고 시설도 깨끗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포항시 김남진 주거안정과장은 “희망 보금자리는 지진으로 다친 이재민들의 마음을 희망으로 바꿔가는 공간”이라며, “입주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부대시설 정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희망 보금자리 단지 입주 예정자는 27가구 54명. 이중 다자녀가구에 임시주택과 창고가 1동씩 추가 지원돼 28동의 임시주택이 우선 조성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