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8 안전문화재단, '대구시민안전주간' 진행

박성원 기자 | 기사입력 2018/02/09 [14:15]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2·18안전문화재단(김태일 이사장)은 대구지하철중앙로역 화재참사 15주기 즈음해서 대구시민안전주간행사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2.18안전문화재단은 일상에서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다시는 이러한 사 고가 발행하지 않도록 반성하고 다짐하는 시간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이 행사를 진행한다.

 

최근 제천스포츠센터와 밀양요양병원 화재참사처럼 우리사회는 여전히 각종 안전에 취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대구시민안전주간행사는 다시한번 주변 을 되돌아보고 위험으로 부터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 이다.

 

대구시민안전주간인 2월14일부터 20일까지 중앙로역 기억공간에서는 ‘시민추모의 벽’을 운영하여 시민들과 소통과 공감의 시간을 가지고 대구시가 주최한 ‘2017재난안전포스터공모전’에서 수상작품을 전시하므로 재난 및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경각심을 제고하고 재난예방문화확산에 기여한다.

 

2월18일 오전9시부터 12시까지 대구도시철도공사 지하강당에서 15주기 추모 행사가 진행된다. 추모행사에는 감사의 시간을 마련하여 참사이후 사고수습 과정에서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 당시 DNA 감식을 통해 실종 자 가족을 찾아준 국립과학수사연구소를 대표해서 정낙은 박사가 참석하고, 시민사회단체대표로 정학선생님, 메모리즈 영상을 통해 참사의 원인과 부 실한 지하철 관리실태를 고발한 현종문 감독이 참석한다.

 

또한 18일은 2·18안전문화재단과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사고의 교훈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시민들의 추모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승객안내방송을 시행 한다.

 

사고발생시간인 9시53분에 1,2호선 본선을 운행하는 모든 열차에서 안내방송을 하며 중앙로역에 진입하는 상하행선 첫 열차는 중앙로 진입 전 본선 터널에서 안내방송을 하고 5초간 경적을 울려 승객들이 추모에 동참하도록 유도한다.

 

18일 저녁7시에는 2·18안전문화재단과 포럼창조도시를 만드는 사람들, 한국가곡회가 주최하는 ‘대구시민이 만드는 추모음악회’가 대구콘서트하우스 챔버홀에서 진행되며 전석 무료이다.

 

20일 오전10시부터 정오까지 공무원교육원에서 시민안전의식 함양 특별교육 을 진행한다. 소화기․소화전 사용법, 안전취약계층 재난대피방법, 재난구호 활동사례를 교육한다

 

이 날 오후2시부터 안전문화캠페인(국가안전대진단,화재,지진)행사가 반월 당역에서 진행된다. 대구안전생활실천 시민연합회 회원들이 리플렛과 홍보물를 배부한다.

 

2·18안전문화재단은 "대구시민안전주간을 통해 지역에서 안전문화운동 확산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