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야 파도야’ 노행하, “황미진 役 얄미운 캐릭터..미움 받을 준비돼 있어”

이남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2/06 [13:53]

▲ KBS 2TV TV소설 <파도야 파도야> 제작발표회 '노행하'     ©사진=김선아 기자

 

브레이크뉴스 이남경 기자= ‘파도야 파도야’ 노행하가 이기적이고 얄미운 캐릭터로 변신한다.

 

KBS 2TV 새 TV소설 ‘파도야 파도야’가 6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조아영, 이경진, 장재호, 정헌, 김견우, 노행하, 이경실, 정윤혜 등이 참석했으며, 참석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성현아는 개인적인 사유로 갑작스럽게 불참 소식을 전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하이라이트 영상 시사, 포토타임, 공식 인터뷰 등을 진행했다. ‘파도야 파도야’는 전쟁으로 이산가족이 되고 전 재산마저 잃어버린 오복실과 그녀의 가족들이 파도처럼 밀려오는 온갖 삶의 고난에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살아가며 꿈을 이루고 가족애를 회복해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노행하는 극중 성현아(천금금 역)의 딸 황미진으로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대해 “아직 선배님과 첫 촬영을 하지 못했다”며 “대본 리딩이라던가, 이전 현장에서 마주쳤을 때는 선배님께서 굉장히 따뜻하게 맞이해주셔서 두려움이나 겁보다 빨리 촬영했으면 좋겠다는 기대와 희망이 생겼다”며 열정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이 맡은 황미진 역에 대해 “모든 것을 본인 중심으로 놓고 생각하려고 한다. 타인은 안중에도 없고 무조건 본인 뿐이다. 미진이는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본인이 가장 우선시 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자라와서 당연하게 생각한다. 본인은 얄미운 행동인지 모를 것 같다. 그렇지만 제 3자가 보기에는 많이 얄밉고 못된 인물이 될 것 같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역할이 역할인 만큼 미움을 받더라도 준비돼 있다. 미워해주시는 만큼 사랑으로 생각하고 열심히 해서 미진이 역할, ‘파도야 파도야’를 끝까지 잘 마무리 짓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파도야 파도야’는 오는 12일 오전 9시 첫 방송된다.

 

brnstar@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